미디어 활동소식

[누리아띠 806호] 따뜻하고 넉넉한 가운데 마음에 평화가 그득하시기 빕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설인사] 따뜻하고 넉넉한 가운데 마음에 평화가 그득하시길…
 2021.2.11
환경운동연합 뉴스레터 806호 

🐮따뜻하고 넉넉한 가운데 마음에 평화가 그득하시기 빕니다. 
별고 없으신지요?
간절한 심정으로 안부를 여쭙습니다.
 
‘코로나19바이러스’로 2020년을 시작했는데, 신축년 소의 해도 ‘코로나19’로 시작합니다.
환경 파괴로 야생 동물의 서식지가 사라져 인간 사회와 접촉이 많아진 결과로 신종 바이러스가 창궐하게 되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합니다. 바이러스 창궐이 자업자득이라 해도, 지금 겪는 침체 속 개인 파산의 위기감과 극단적인 빈곤의 고통에 위로가 될 리 없습니다. 만나고, 모이고, 함께하던 사회에, ‘코로나19’의 현실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비대면’이 제시되었습니다. 소통이 제한되고, 격리를 강요당하는 삶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절감하고 있습니다.
명절 밑이라고 오가는 선물이 온통 스티로폼과 충진재와 얼음 봉지가 담긴 골판지 상자인 듯 보입니다. 이제 택배와 배달 서비스가 모두 당연한 선택이 되었습니다. 1회용 플라스틱 용기를 줄이자고 야심차게 시작한 캠페인이 무색해진지도 오래 되었습니다. 장바구니를 들고 다니고, 그릇을 들고 가 음식을 담아오는 시민들의 성의는 대체 무어란 말인가? 코로나19 위기와 함께 우리 일상이 반환경적인 선택으로 내몰린 꼴입니다.
우리 미래를 불확실하게 하는 지구온난화를 위시해서 현재의 환경 문제는 두말할 것 없이 인류의 탓입니다. 무책임하고 어리석은 과거의 선택이 오늘의 위기를 만들었습니다. 우선 멈춰서야 합니다. 핵발전과 화석 에너지의 시대를 끝내고 안전하고 청정한 대안 에너지의 시대를 서둘러야 합니다. ‘2050 탄소 중립 선언’이 빈말이 아니라면 탈 원전과 탈 석탄은 너무 당연한 선택입니다.
4대강 재자연화도 마찬가지! ‘상선약수上善若水’라고 했습니다. 선은 물과 같다는 말입니다. 만물을 이롭게 하고 다투지 않는다는 그 물은 제 길로 흐르는 물을 말하는 것일 테지요? 그러니 4대강의 재자연화는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일 따름입니다.
물은 뭇 사람들이 꺼리는 자리에도 간다고 했습니다. 낮은 데로 흐르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많습니다. 오늘은 ‘2050탄소 중립 선언’이 가져올 불편과 부담도 기꺼이 이야기하라는 말씀으로 새기고 싶습니다.
‘워낭 소리’에 다정한 노부부와 함께 등장하는 늙은 소의 애틋한 삶과 죽음을 기억하시는지요?
‘소의 해’라면 그렇게 사람 곁에서 일하는 소를 떠올리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순한 눈망울에 느릿느릿 걷는 ‘우보’로 인간과 살가운 교감을 나누던 ‘농우’의 시대는 끝났습니다. ‘코로나19’시대의 ‘소’는 육우이거나 젖소일 뿐입니다. 옥수수를 대량으로 먹어치우고 메탄 가스와 배설물을 쏟아내는 육고기 생산용 대용물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 어쩌자고 육식이 대세가 되었습니다. 기름진 고기를 너무 많이 먹는 식습관은 건강에도 환경에도 두루 부담을 주는 일입니다. ‘코로나19’ 이후 시대는 의식주에 두루 절제를 요구하게 되겠지요?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내일의 지구 공동체를 위해서라도 단순하고 소박한 삶을 받아들일 채비를 서둘러야 합니다. 바꾸어내야 할 것이 많습니다. 속 깊고 너그러운 내면도 미리 준비해야 하지 싶습니다. 마음의 정화와 청정 환경이 따로 갈 리 없겠지요?
새해 인사가 무겁고 길었습니다.
비대면의 환경 운동이 낯설고 풀기 어려운 문제입니다. 어려운 가운데 변함없이 응원하고 격려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늘 큰 힘이 됩니다.
새해에는 어려움을 헤쳐 나갈 지혜도 나누어 주시면 더 고맙겠습니다.
따뜻하고 넉넉한 가운데 마음에 평화가 그득하시기 빕니다.
 
신축년 새해에
환경운동연합 드림
2021 재미로 하는 환경 백일장
추석에 이어, 설에도 ‘환경 백일장’을 준비했습니다. 나만의 기발한, 혹은 의미 있는  덕담을 들려주세요! 깜짝 선물도 있답니다🎁
 
오염수 해양 방출 반대!
핵발전 이제그만!
24개국, 306개 단체가 함께 국제 공동 서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함께 해 주신 서명은 일본정부에 전달합니다.
[전북]천연기념물 황새가 살고 있는 만경강을 생태경관 보전 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해 모니터링과 캠페인 활동을 합니다! 
[제주]흰물떼새 산란지 안내판 제작과 모니터링 활동을 하며 제주 해안사구를 지키는 활동을 합니다!
문자후원#2540-1515 (건당 3천원)

 

 

공동대표|권태선·장재연·이철수    사무총장|최준호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23 |02-735-7000|www.kfem.or.kr
메일을 원치않으실 경우 수신거부를 눌러주세요.
김보영

김보영

지구의 벗이 되어주세요!

미디어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