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해양] 강선우作 – 숨 ㅣ 고래를 위험에 빠지게 만드는 이것은?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육지의 모든 생물이 숨을 쉬듯, 해양포유류인 돌고래와 고래도 바다 위로 올라와 머리의 숨구멍으로 호흡합니다.
하지만 국내 연간 1,400마리(2018년 기준)의 고래와 돌고래가 사람이 설치한 그물에 걸려 호흡하지 못하고 죽어갑니다.
고래가 빠져나올 수 있는 그물로 바꿔나갈 수 있도록 환경운동연합과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을 위해 함께해주세요.

 

[서명하기] 고래를 위해 해양포유류보호법 만들기(클릭!)


본 애니메이션은 한국독립애니메이션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강선우 작가님이 만든 작품 ‘숨’입니다.
소중한 재능 기부에 감사드립니다.

진 주보라

진 주보라

생태보전국 해양 활동가입니다. ^^ jin@kfem.or.kr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