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에너지기후] 해냈습니다! 대통령의 ‘2050 탄소 중립 선언’

 

문재인 대통령은 10월 28일 <2021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탈석탄과 재생에너지확대로 나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심각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한국 정부도 이제 보다 분명한 목표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해 많은 시민들이 정부와 국회에 비상한 목표수립과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강력하게 전달해온 결과입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는 특별보고서에서 1.5도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해서는 2050년까지 전 지구적으로 온실가스 순 배출량 제로(탄소중립)를 만들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탄소중립은 경제활동으로 배출되는 온실가스량과 이를 흡수할 수 있는 양이 평형을 이루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현재 세계 각국에서는 기존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넘어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이번 대통령의 선언 이후에 앞으로 UN에 제출할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에 탄소 중립 목표를 분명히 해서 내용을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환경운동연합은 한국이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 무엇보다 탈석탄발전과 재생에너지확대가 필수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국내 최대 온실가스 배출원인 석탄발전소가 60기나 가동이 되고 있습니다. 이대로라면 기후변화 파리협정을 준수할 수 있는 탄소 배출량을 317% 이상 초과 배출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환경운동연합은 기후위기 비상상황인 만큼 정부가 2030 석탄발전소 퇴출 로드맵을 마련하기를 제안합니다. 무엇보다 지금도 너무 많은 석탄발전소를 삼척과 강릉에 추가로 더 짓는 공사를 멈추고 전환하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합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시민들과 함께 기후위기를 제대로 대응하고, 지구환경이 더 이상 파국으로 가지 않도록 감시와 행동을 지속해 나가겠습니다. 시민들이 이끌어낸 2050 탄소 중립 선언이 기후위기 극복에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실천을 부탁드립니다.

 


[논평] 대통령의 ‘탄소 중립 선언’ 환영, 구체적 실천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클릭!)

진 주보라

진 주보라

미디어홍보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