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유역물관리위윈회, 금강·영산강 보 해체와 개방 결정!

드디어 4대강이 본래의 흐르는 강으로 되돌아가기 위한 첫 발을 뗐습니다!

지난 25일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4대강사업으로 금강에 세워진 3개의 보를 해체하거나 개방해야 한다고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세종보는 해체, 공주보는 부분해체, 백제보는 상시개방을 의결했습니다.

28일 열린 영산강섬진강유역물관리위원회 역시 승촌보 상시개방, 죽산보 해체를 의결했습니다.

이는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시민사회와 정부, 전문가가 함께 했던 환경부의 ‘4대강 조사·평가 공동기획위원회’의 처리 방안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으로, 4대강의 수질과 환경을 모니터링하고 경제성 분석을 통해 얻은 결과였습니다.

남은 건 국가물관리위원회의 ‘상식적인’ 최종 결정

물관리기본법이 제정되면서 2019년 만들어진 각 유역의 유역물관리위원회는 국가물관리위원회 소속 기구입니다.
국가물관리위원회는 물 관련 최상위 법정계획을 수립하고, 주요 현안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로, 4대강 보 처리방안에 대한 최종 결정을 하게됩니다.
이 결정 과정에 각 유역물관리위원회의 의견수렴 결과가 반영되는 것입니다.

이제 남은 것은 국가물관리위원회의 최종 결정입니다.

▲ 4대강 금강 수문 개방 전(왼쪽 사진) 후 모습 ⓒ김종술

4대강사업 이후 4대강은 매년 반복되는 녹조로 몸살을 앓고 있고, 수질은 최악의 수준으로 떨어진지 오래입니다.
강에 기대에 살던 많은 생명들이 떠나갔고, 강은 제 모습을 잃어버렸습니다.
그러나 놀라운 강의 생명력은 금강의 수문을 열면서 다시 되살아나고 있습니다.
반짝이는 모래들이 다시 쌓이고 작은 물새들은 다시 강가에서 알을 품기 시작한 것입니다.

돌아온 흰수마자와 흰목물떼새를 포기할 수 없습니다.
고운 모래가 돌아온 강을 다시 녹조 가득한 강으로 되돌릴 수 없습니다.
여론 조사를 통해 국민들은 일관되게 4대강의 복원을 원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눈높이만큼, 합리적이고 당연한 결과가 맺어지길 바랍니다.

▲ 금강 수문 개방 후 다시 돌아온 멸종위기2급 꼬마물떼새. 모래밭에 알을 낳고 번식하고 있는 모습도 발견되었다. ⓒ대전환경연합

지금도 4대강 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활동가들, 4대강의 진실을 끈질기게 알리고 있는 언론들, 그리고 4대강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변함없이 보내주고 계신 시민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한강과 낙동강은 보 처리방안, 수문개방 등 많은 과제를 시작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환경운동연합은 4대강이 다시 생명의 강으로 돌아가는 그 날 까지, 지금처럼 현장에서 함께하겠습니다.

 

[환경운동연합 4대강 복원 활동을 응원해주세요!]

 

※ [논평] 금강유역물관리위, 금강 3개보 원안 처리는 당연한 결과 

※ [논평]영산강유역물관리위 영산강 2개보 원안 의결, 국가위 조속히 확정해야

한숙영

한숙영

환경연합 미디어홍보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sugar@kfem.or.kr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