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활동소식

[자원순환] 쓰레기 고객센터를 아시나요?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고객님~다음주에도 쓰레기 상담하러 오세요!

▲ 과일을 꼭 비닐 포장해야 할까요? 1차 식품도 포장 금지해 주세요. ⓒ 대구환경운동연합

“우유 하나면 충분한데 마트에선 꼭 여러 개를 묶어 비닐 포장해야 하나요?”

“과일을 꼭 비닐 포장해야 하나요?”

“재포장 제품 들고 가긴 편해도 쓰레기가 너무 많이 나와서 마음이 불편해요”

 

고객의 불만을 해결해주는 ‘고객 센터’처럼 쓰레기 문제를 상담해주는 ‘쓰레기 고객센터’가 있다면 어떨까요? 복잡하고 헷갈리는 분리배출 방법도 물어볼 수 있고 포장쓰레기 없이 알맹이만 가져가고 싶은 마음도 전달할 수 있다면 좋지 않을까요?

▲ 포장이 완료된 우유를 다시 3개로 묶어서 한번 더 비닐 포장을 하고 있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이미 포장된 제품을 테이프, 비닐, 플라스틱 용기로 한 번 더 포장하는 것을 재포장이라고 하지요. 재포장은 불필요한 쓰레기를 증가시키고 고객이 필요한 양보다 더 많이 사도록 하는 등 단점이 많은 포장방법입니다.

2018년 재활용 쓰레기 대란 이후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쓰레기를 줄여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었고, 정부도 ‘소비자들의 노력만 요구할 것이 아니라 생산단계에서부터 쓰레기를 만들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을 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포장폐기물의 발생을 원천적으로 줄이고 제품의 과대포장을 방지하기 위해 제품의 포장재질·포장방법에 관한 기준까지 새로 정하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재포장 금지법입니다. 지난 7월 1일 시행 예정이던 재포장 금지법이 <한국경제>의 과장된 보도로 인해 할인금지법이라고 잘못 알려지면서 파행을 겪게 됩니다. 당시 기사의 제목은 무려 “‘묶음할인’ 세계 최초로 금지…라면·맥주값 줄줄이 오를 판”이었습니다. 포장 쓰레기를 줄이겠다는 정책을 할인금지 정책으로 둔갑시키고 “유례없는 마케팅 규제”,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피해”라는 선정적인 문구를 동원한 언론 탓에 업계는 물론 시민들의 반발을 불러왔고, 재포장 금지법 시행은 내년 1월 1일로 미뤄졌습니다

기후 위기 해결하고 자원순환에 기여하는 쓰레기 고객센터

▲ 쓰레기 고객센터 상담원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활 속에서 배출되는 쓰레기를 최소화하는 ‘제로 웨이스트’로 가는 지름길이 될 재포장 금지법이 할인 금지법으로 오해받는 현실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어 대구환경운동연합이 나섰습니다.

쓰레기는 빼고 알맹이만 가져가고 싶은 분들을 위해 대구환경운동연합이 롯데마트 대구율하점에서 9월 19일부터 10월 31일까지(추석 연휴 제외) 매주 토요일 오후 1시~6시 사이에 쓰레기 고객센터를 운영합니다.  지난 19일, 처음 문을 연 쓰레기 고객센터에 들러 재포장 쓰레기가 이렇게 많은지 몰랐다며 고개를 끄덕이고 가신 분들이 많았고 준비한 네트백이 전부 소진되는 대박을 기록했습니다.

▲ 5시간 동안 모인 재포장 쓰레기가 100리터 봉투를 채우고도 남았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처음에는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회원가입인 줄로 알고 경계하셨던 분들도 쓰레기 고객센터 상담원들의 이야기를 듣고 나서는 좋은 일 한다며 격려도 많이 해주시고 집에 가서 드시려고 샀던 사과도 절반이나 주고 가셨습니다.

1주 차 쓰레기 고객센터에 모인 쓰레기가 100리터 쓰레기봉투를 가득 채우고도 남았습니다. 고객님들이 주고 간 쓰레기는 저희가 차곡차곡 잘 모아서 퍼포먼스도 진행하고 불필요한 포장 TOP 5를 선정해 해당 기업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 고객님~ 다음 주에도 재포장 쓰레기 상담하러 오세요! ⓒ 대구환경운동연합

기후 위기도 해결하고 자원순환에도 기여하는 쓰레기 고객센터! 베테랑 상담원들이 미어캣 모드로 대기하고 있으니 다음 주에도 많이 들러주세요. 다회용 네트백 새로 장만해서 기다리겠습니다!

기고글: 대구환경연합 김민조 활동가 .

백 나윤

생활환경국 자원순환 담당 활동가입니다.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