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 활동소식

#에너지진짜뉴스 – 핵발전소가 빗물에 잠겼다고?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에너지진짜뉴스 – 핵발전소가 빗물에 잠겼다고?

 

Q. 신고리 3·4호기는 안전에 최선을 다한 ‘명품 원전’이라던데 정말인가요?

A. NO!
한국수력원자력은 대지진, 해일과 같은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할 수 있도록 원전 안전을 보강하겠다고 1조의 혈세를 투입했습니다. 그런데 최신식 원전인 신고리 3호기 일부 시설 침수에 이어 격납 건물 콘크리트벽에 공극(구멍) 두 곳이 발견되었습니다. ‘명품 원전’이 아니라 ‘부실 원전’입니다.

 

Q. 신고리 3·4호기가 물에 잠기는(침수) 사고가 발생했다는데 무슨 일인가요?

A. 7월 23일 내린 비 때문에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외부로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송전 설비 두 곳이 물에 잠기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핵발전소의 모든 설비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합니다. 왜 물이 들어갔는지 부실공사가 아닌 지 철저한 검증이 필요합니다.

 

Q. 발전소의 침수 사고가 왜 문제가 되나요?

A. 침수는 원전의 안전을 위협하는 원인 중 하나입니다.
가장 대표적인 사고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입니다. 동일본 대지진 후 일어난 해일로 인해 후쿠시마 원전에 침수가 발생하고, 원자로를 식혀주던 냉각장치가 멈추었습니다. 비상용 발전기를 이용해 냉각을 실시하려 했으나, 이마저 침수로 고장이 나며 핵연료가 녹아내려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침수는 대형 사고를 불러오는 아주 위험한 문제입니다.

송 주희

송 주희

에너지기후국 활동가입니다.

에너지진짜뉴스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