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Love Flows] 다시, 한강으로 가자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김동언 서울환경운동연합 생태도시팀장

 

 

한강종합개발 준공비는 서울시설공단이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한강종합개발 준공 30년 만인 지난 2015년, 한강은 6월부터 11월까지 무려 100여 일동안 녹조로 몸살을 앓았다.

 

 

청담역 14번 출구에서 한강을 향해 가다보면 토끼굴이 나오고, 굴 가운데 쯤 지상으로 올라가는 계단으로 따라 올라가면, 청담도로공원이 나온다. 청담도로공원 한복판에 30미터 높이의 거대한 기념비가 우뚝 서있는데, 가까이서 보면 ‘한강종합개발’이라 적혀있고, 전두환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전두환의 한강개발 공적비인 셈이다. 공적비 둘레로 의미를 알 듯 모를 듯 양각으로 새긴 조각을 새겨놓았는데, 의미가 확실한 글귀가 있어 자세히 보니 이렇게 적혀있다.

 

(중략)

 

1960년대부터 발달해온 이나라 공업화의 후유증으로

 

당신(한강)이 병들어 가는 것을 유난히도 걱정하신 나머지

 

우리 대통령 전두환님께서 이 정화의 종합개발을 하게 하시어

 

1982년 9월 착공해 장장 4년 만에 오늘 그 준공 날에

 

우리 겨레 모두가 당신(한강)의 완케 되시고

 

더 번영하신 모습 환호해 뵈옵나니,

 

인제부터는 항상 맑고 밝고 꽃 다웁기만한 건강으로

 

우리 미래의 역사를 도와 길이 지켜 주시옵소서

 

 

미당 서정주의 시, ‘한강종합개발’ 중에서

 

 

미당 서정주가 적은 헌시 제목은 ‘한강종합개발’이다.

 

전두환의 한강개발 공적비 곁에 돌로 새긴 미당 서정주의 헌시다. 친일문인 서정주나 독재자 전두환을 논하자는 게 아니다. 오로지 한강에 대해 말하려 한다. 한강종합개발 제3공구를 맡아 공사한 이명박 현대건설 전 사장은 대통령이 되어, 전두환의 한강종합개발을 본 따 전국의 4대강을 유린했다. 불과 11년 전 KBS라디오에서는 이명박의 쉰 목소리를 격주로 월요일 아침 출근길에 들을 수 있었다. 하루는 이렇게 말했다.

 

국민 여러분, 만일 한강을 그냥 놔두었다면

 

과연 오늘의 아름다운 한강이 되었을까요?

 

잠실과 김포에 보를 세우고 수량을 늘리고

 

오염원을 차단하고 강 주변을 정비하면서

 

지금의 한강이 된 것입니다.

 

요즘 한강에서 모래무지를 비롯해

 

온갖 물고기들이 잡힌다고 하지 않습니까?

 

(중략)

 

4대강 살리기도 바로 그런 목적입니다.

 

 

2009년 6월 29일 이명박 대통령 제18차 라디오·인터넷 연설 중

 

다시 한강으로 돌아오면, 누구나 동의하는 한강종합개발에 대한 평가는 두 가지로 압축된다. 한강종합개발 사업은 홍수로부터 도시를 보호하고, 둔치를 조성해 체육시설로 이용하고, 유람선이 다닐 수 있도록 하였으나, 한강의 옛 정취와 모래사장 등 자연성을 크게 훼손하였다는 것이다.

 

반포한강공원 자연형 호안 복원 사업지. 한강은 조금씩 자연성을 회복하고 있다.

 

언뜻 보면, 한강종합개발로 인해 잃은 것보다, 얻은 것이 더 많아 보인다. 그러나 시민들의 욕구는 변화한다. 시민들이 자연으로서의 한강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면, 대중교통으로도 얼마든지 한강에 쉽게 접근할 수 있고, 생활권과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면, 굳이 매 주말마다 자연을 찾아 도시를 탈출하려 하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최근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영화나 공연 관람, 여행을 할 수 없으니, 탁 트인 한강으로 나온다. 어느덧 자연의 소중함을 새삼 느끼고 있는 것이다.

2000년대에 들어 한강종합개발에 대한 반성으로 한강자연성회복 사업을 꾸준히 전개해왔다. 반작용으로 세빛둥둥섬 등 한강르네상스 계획이나, 여의도 통합선착장 같은 대규모 개발 사업이 시도되거나 실현되었지만, 큰 틀에선 자연성회복으로 점차 나아가고 있다.

 

반포한강공원 자연형 호안 복원 사업지. 조금씩 모래가 쌓이고 있다.

 

그러나 아직, 10년째 검토만 하는 계획이 신곡수중보 철거다. 이명박이 그토록 자랑하던 신곡수중보로 인해, 4대강 16개 보가 만들어졌고, 녹조가 전국으로 퍼졌다. 지난 해 낙동강에선 곤죽이 된 녹조 때문에 취수장이 멈출 뻔 했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흐르는 한강을 응원합니다’ 캠페인을 국회의원 후보들에게 제안해, 선거 운동기간 9명의 후보를 만났고, 그 중 5명은 21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한강은 흘러야 한다고 누구나 입을 모은다. 그러나 신곡수중보를 해체하자고 콕 집어 말하는 후보는 대부분 낙선했다. 이것이 지금의 현실이려니 받아들이려 애쓰고 있다.

물로만 가득 찬 게 강이라면, 사람들은 굳이 강을 찾지 않을 것이다. 적당한 유속으로 물이 흐르고, 때론 굽이치거나 여울지고, 버드나무 가득한 습지와 새들이 날아들어 쉬어가는 모래톱을 곳곳에서 볼 수 있기에 강에서 자연의 품을 느끼는 것이다.

​강이 물로만 가득 차 있을 때, 저기로 뛰어들면 확실히 죽을 수 있겠다는 충동을 일으키곤 한다. 오죽하면 ‘한강으로 가라’가 죽으러 가란 뜻으로 비꼬아 쓰이겠나. 생명력 가득한 치유의 한강으로 회복할 수 있다면, 한강에서 자연의 품을 느낄 수 있도록 할 수 있다면, 굳이 왜 그 길을 외면하려 하는가.

 

종원 김

종원 김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활동가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