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화학조미료! 보이지 않는 것이 더 위험합니다.


10월 16일은 세계소비자연맹에서 정한 “세계 화학조미료 안 먹는 날”
이다.
화학 조미료의 유해성은 호흡마비와 신경쇠약, 심한 두통 등을 동반하는 ”
중국음식 증후군”을 통해
세상에 알려졌으며, 선진국에서는 그 사용과 섭취량이 꾸준히 줄고 있는 반면
우리 나라는 다중적인 통로를 통해 꾸준히
늘고 있다.

늘어나고 있는 화학조미료 생산량

화학조미료에 들어있는 L-글루타민산 나트륨은 화학적 추출과정을 거쳐 만든 결
정체로 해물과 야채 등을 푹 우린 것과
비슷한 효과를 내기 때문에 주부들에게 많이 애용되었다. 그러나 화학조미료의
유해성이 전문가와 시민단체에 의해 제기되면서
사용량 주춤하다가 최근 들어 다시 그 생산과 이용량이 증가하고 있다.


화학조미료 왜 문제인가?

지금까지 화학조미료 (L-글루타민산 나트륨)의 건강 위해를 연구한 결과는 무력
감, 두통, 발열을 동반하고, 뒷목이
뻐근하며 가슴이 조이는 느낌이 들고, 구역질이 나기도 하는 등의 1차적 증상
뿐 아니라 뇌손상, 천식 같은 질환과
암과의 연관성 등도 유력하다고 보고되고 있다.
화학조미료의 대사과정을 살펴보면 주성분인 글루타민산 나트륨이 몸속에서 대
사되기 위해서는 많은 양의 비타민 B6(피리독신)이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글루타민산 나트륨의 과다 섭취는 비타민 B6의 결핍
을 가져오게 된다.
피리독신은 단백질합성, 항체, 호르몬, 신경전달물질 같은 생리작용에 절대적으
로 필요한 비타민으로 결핍되면 단백질
대사와 생리기능상의 문제를 가져올 수 있다. 게다가, 뇌신경전달물질생성, 인
슐린 합성에도 관여하기 때문에 청소년들에게
특히 중요하다. 비타민 B6의 결핍은 우울증, 자폐증, 저혈당증, 과잉행동증, 면
역력저하를 동반하기도 한다.

간접적인 화학조미료가 더 위험하
.
그러나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간접적으로 섭취하는 화학조미료이다. 식문화의 변
화로 인스턴트와 레토르트 식품의 이용이
급증하였고, 잦은 외식을 통해 일상의 먹거리에서 화학조미료를 과다 섭취하게 되
었다. 단적으로, 라면 1봉지에 평균
1.65g의 화학조미료가 들어있다. 패스트푸드, 라면, 과자, 각종 소스, 육가공
품, 외식음식 등을 통해 섭취하는
보이지 않는 화학조미료가 더 무서운 것이다.

가정에서 화학조미료를 덜 먹는
방법

가정에서도 작은 실천으로 화학조미료를 덜 먹을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
다.
되도록 직접 화학조미료를 사용하지 말고, 간접적으로 섭취할수 있는 것도 다음
의 방법으로 줄일수 있다.
– 채소나 야채를 먹을 때, 가능하면 소스류를 곁들이는 것을 자제한다.
– 치킨이나 삽겹살도 맛소금을 적게 찍어 재료 그대로의 맛을 살려 먹는다.
– 어묵, 야채가공품, 햄, 소시지 등은 조리 전에 살짝 데쳐 방부제와 첨가물을
제거한다.
– 통조림 제품은 함께 들어있던 기름이나 국물을 버리고 조리한다.
– 라면은 면을 끓는 물에 데쳐 기름과 산화방지제 성분을 제거하여 조리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가공식품이나
인스턴트 식품을
먹지 않고, 제철 재료를 이용하여 간단히 조리하여 음식본연의 맛을 찾는 것
이다. 보이지 않는 화학조미료와 식품첨가물의
섭취를 줄이는 일! 본연의 미각을 되찾고 건강한 식생활을 영위하는 가장 기
본적인 길이요, 가장 빠른 길이다.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