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해양보전] 지브롤터 해협, 그물에 걸려 괴로워하는 향유고래

지브롤터 해협, 그물에 걸려 괴로워하는 향유고래

 

이틀 전인 7월 10일 지브롤터 해협에서 그물에 걸려 괴로워하는 향유고래가 발견됐습니다. 스페인의 NEREIDE라는 단체가 향유고래 관찰을 갔다가 그물에 걸려 괴로워하는 향유고래를 발견하고 사진을 공유했습니다.

ⓒBeltrán Rodríguez

ⓒBeltrán Rodríguez

사진과 글을 공유한 단체는 향유고래가 유자망(drift net)에 입까지 걸려있다고 설명했습니다.

ⓒBeltrán Rodríguez

자망어법은 우리나라에서도 가장 많은 고래 혼획을 유발하는 어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972년 해양포유류보호법을 지정한 미국은 대서양 연안의 유자망을 폐쇄한 경험이 있습니다.

 

유자망은 뭔가요?

유자망은 테니스 코트의 네트처럼 생긴 그물이 바다 위를 떠다니며 물고기를 잡는 어구어법입니다. 우리나라 자망 어선의 어구 허가 정수는 10톤 이상 12km에서 20톤 이상 최대 16km까지의 그물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우리나라 자망 어선은 총 13,275척(근해자망 395척, 연안자망 12,880척)으로 10톤 이하 기준 어구 허가 정수를 대입하면 약 159,300km의 그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얇고 촘촘한 자망 그물, 노련한 다이버도 바다에서 자망 그물에 걸리면 빠져나오기 힘들다. ⓒ환경운동연합

지구를 약 4바퀴 감을 수 있는 길이지만 현행 법체계로는 누가 얼마나 많은 그물을 쓰고 있는지 알 방법이 없습니다. 정부는 허가 정수 대비 약 2배~3배의 그물을 사용될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서해에서 사용되는 안강망, 매년 약 천마리의 상괭이가 혼획, 좌초되어 죽고있다. 약 60%의 원인이 안강망이다. ⓒ환경운동연합

 

해양포유류보호법 X 어구관리법, 환경운동연합과 함께 모두에게 공정한 바다를 만들어 주세요.

우리 바다에도 너무 많은 그물이 사용되고 버려지고 있습니다. 고래를 포함한 모든 해양생물에게 그물은 빠져나갈 수 없는 두려운 존재입니다. 보이지 않는 그물에 걸린 고래는 결국 목숨을 잃을 수밖에 없습니다. 또 그물에 걸려 부패한 생명체는 다른 생명체를 불러 목숨을 앗아 갑니다.

고래가 바다에서 잡히지 않도록 저희와 함께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에 함께해 주세요. 그리고 너무 많은 해양생물의 생명을 앗아가는 그물을 관리하기 위해 어구관리법 제정에도 힘을 실어주세요.

이 용기

이 용기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활동가 이용기입니다.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