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활동소식

[누리아띠 777호] 광화문에 펭귄이 출몰한 이유는?

 

2020.04.27 환경운동연합 뉴스레터 제 777호
[펭귄의날_영상] #배고픈펭귄 인간이 사는 거리에 출몰한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인간에게는 큰 고통이 되고 있지만, 야생동물들은 인간이 없는 조용한 거리가 좋은가 봅니다. 사람들이 사는 거리나 도로에서 편안히 쉬는 모습을 촬영한 보도가 여러 나라에서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펭귄들이 강남, 여의도, 홍대, 광화문 등에 출몰했는데요. 다른 나라에서 나타난 동물들과 이유가 다르다고 합니다. 펭귄의 사연에 귀기울여 주시겠어요?

[펭귄의날_카드뉴스] 펭귄에게 해양보호구역이 필요한 5가지 이유

남극에는 우리가 잘 아는 펭귄뿐만 아니라 물범, 고래, 바닷새, 물고기 등 많은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기후위기, 환경오염, 파괴적인 어업방식 때문에남극과 남극 생물들이 위기에 처했습니다. 이대로 가다간 이것들이 사라져 미래에는 책으로만 보게되는 거 아닌지 걱정입니다.

[펭귄의날_기고] 그 많던 펭귄 밥, 누가 다 먹었을까

안 그래도 줄어드는 펭귄과 고래의 식량을 또 다른 경쟁자가 빼앗고 있습니다. 그 경쟁자에게는 꼭 필요한 식량이 아닌데 말이죠.
반면 남극 생물들에게는 생과 사의 문제가 걸려있습니다. 이들의 귀한 식량을 누가 가져가고 있었을까요?
[해양] 멸종위기 상어를 “뽁뽁이”로 사용하려 포획한 사조산업 규탄 캠페인

사조산업의 내부고발자가 오룡 711호에서 멸종위기종 미흑점상어를 참치 “뽁뽁이”로 쓴 사실을 밝혔습니다. 21일 환경운동연합은 사조산업에 책임을 묻기 위해 광고전문가 이제석씨의 설치 작품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기업은 선장에게 책임을 떠 넘기고, 해양수산부는 입항하는 어선에 항만 검사를 실시하지 않고, 검찰은 불법·비보고·비규제 어업에 관용이 넘치고 있습니다. 더 이상 책임을 미루지 말고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지구의날]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랜선* 세계 여행을 다녀온 활동가들!

지구의 날은 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된 날로, 올해 50주년을 맞았습니다. 지구의 날을 기념하며 지구 환경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겠죠. 지구는 과연 평안할까요?
환경운동연합 중앙사무처 활동가들이 호주, 미국, 투발루, 태평양, 대만에 다녀왔습니다.
[생태] 지구의 날 50주년, 백령도 농수로에 27개 ‘개구리사다리’ 설치

개구리 소리를 들은 적이 언제였는지… 기억하시나요?
기후변화, 서식처파괴, 환경오염 등으로 개구리의 개체수가 많이 줄었고, 최근 시멘트 농수로에 연못과 논을 오가는 개구리들이 갇혀 많이 죽는다고 합니다. 지난 1월에 이어 4월 19일에도 백령도 진촌 농수로에 개구리 사다리를 27개를 설치했습니다.

[#에너지진짜뉴스] 체르노빌 원전사고는 왜 발생했나요?

1986년 4월 26일 새벽 1시 23분,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사고는 지구상에서 일어난 최악의 재난 중 하나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아직도 체르노빌 원전 부지 안에는 방사성 물질이 남아있습니다. 사고가 난 원인이 무엇이었는지 기억하시나요? 이런 비슷한 사건이 작년 5월 한국에서도 있었습니다.
우리는 체르노빌과 후쿠시마의 뼈아픈 교훈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우리동생 X 환경운동연합 콘텐츠 교류
고양이 벤토나이트 모래의 올바른 폐기 방법

나만 없어 고양이~! 라고 외치시는 분들도 고양이가 모래를 파서 배변을 한 뒤 다시 모래로 배설물을 덮는 행위는 다 알 정도로 유명한데요. 가정에서는 자연 모래를 사용하지 않고, 벤토나이트, 두부 모래, 우드펠렛, 종이펠렛 등 사용합니다. 그중 벤토나이트는 전 세계 집사들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모래입니다.
고양이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 벤토나이트를 어떻게 폐기해야 하는지 의견이 다양한데, 어떤 방법이 맞는 걸까요?

지구와 함께, 시민과 함께

블랙피쉬 고래 영화 상영회 라이브 방송
방구석 블라방
온라인으로 따로 또 같이 영화를 보고, 고래가 처한 어려움과 해결 방안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누어 보아요.
* 진행방식 : 온라인 라이브 채널
* 일시 : 5월 7일(목) 19:30~22:00
* 참가대상 : 전국의 관심있는 일반 시민 100명
* 참가비 : 10,000원(고래 보호 활동에 기부됩니다.)
* 문의 : 운영참여국 02)735-7060

[모금] 바다의 수호자, 고래의 안전한 삶터를 만들어주세요

깊고 푸른 바닷속에서 살아가는 경이로운 생명체 고래는 이젠 멸종위기종이라는 수식어를 얻게 됐습니다. 고래의 수가 많이 감소하여 고래 포획을 허용하지 않고 있는데도 여전히 많은 고래가 혼획되어 고래고기로 유통되는 실정입니다. 또한 생태관광이라는 이름으로 괴롭힘을 당하기도 하죠.
고래의 안전한 삶을 위해 환경운동연합과 해양포유류 보호법 제정에 함께해주세요.
[해피빈 모금] 일본 방사능 식품으로부터 우리의 바다와 식탁을 지켜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방사능에 오염된 토양. 그곳에서 자란 농산물과 축산물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우리의 바다와 식탁을 지키기 위해 매년 일본 식품 방사능 오염 실태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후쿠시마 방사능으로부터 우리 삶을 지키기 위한 활동에 힘을 더해주세요!

문자후원 #2540-1515 (건당 3천원)

메일을 원치않으실 경우 수신거부 를 눌러주세요.

진 주보라

진 주보라

미디어홍보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

미디어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