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펭귄의날] 크릴 오일은 펭귄에게 양보하세요! #배고픈펭귄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남극의 펭귄들이 번식을 끝내고 바다가 얼기 전 북쪽으로 이동하는 때.
이 시기를 기념하기 위해 ‘세계 펭귄의 날’이 제정되었습니다.
펭귄과 펭귄의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해 만든 날, 과연 남극의 펭귄들은 잘 지내고 있을까요?

남극을 먹여살리는 ‘크릴’

많은 펭귄들의 주 먹이는 바로 크릴입니다.
새우처럼 생겼지만 새우는 아닌 동물성 플라크톤으로, 사실상 남극을 먹여살리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크릴은 남극 먹이사슬의 기본으로, 펭귄 뿐 아니라 물범, 고래, 물고기, 바닷새의 기본 먹이입니다.

그런데 이 크릴의 개체수가 지난 40년간 무려 70%나 줄어들면서 남극 생태계가 크게 흔들리고 있습니다.
가장 큰 원인은 기후변화.
크릴은 남극 빙하에 붙은 식물성 플라크톤을 먹고 사는데, 빙하가 줄어들면서 이 식물성 플라크톤 역시 줄어들어 먹이를 구하기 어려워졌습니다.

▲ 펭귄의날, 크릴 오일을 만들기 위해 크릴을 잡아가는 사람들에게 펭귄들이 크릴을 돌려달라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환경운동연합

또 다른 원인은 바로 인간의 크릴 어획.
크릴오일과 양식 물고기의 먹이 원료 등으로 쓰이는 크릴은 지속적으로 어획량이 늘고 있습니다.
남극해양생물보전위원회(CCAMLR)의 크릴 어획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약 23만톤이던 크릴 어획량은 2018년 31톤으로 늘어났습니다.

특히 크릴오일 시장이 커지면서 크릴 소비도 더욱 늘어나고 있습니다.
한국은 남극해에서 두 번째로 크릴을 많이 잡는 국가로, 전체 크릴 어획량 중 17%나 됩니다.

크릴오일은 그냥 ‘식용유지류’

크릴오일을 건강보조제 혹은 건강기능식품으로 알고 있는 분들이 많죠?
그러나 사실은 식약처 기준 ‘식용유지류’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콩기름, 참기름, 올리브유와 같은 기름이라는 거죠.
크릴오일의 장점과 기능이라고 이야기하는 것들이 입증된 사실은 아니란 것입니다.

사람은 크릴오일 말고도 먹을 수 있는게 많이 있잖아요?
하지만 펭귄 중에는 크릴이 없으면 살 수 없는 종들도 있습니다.
크릴은 펭귄에게 양보하고 우린 더 맛있고 더 건강한 음식을 먹는게 어떨까요?

한숙영

한숙영

환경연합 미디어홍보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sugar@kfem.or.kr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