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펭귄의날, 배고픈 펭귄들 광화문 한복판 출몰

[보도자료]
펭귄의 날, 배곯는 남극 펭귄들의 애걸복걸

○ 24일 환경운동연합, 서울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세계 펭귄의 날을 앞두고 광화문에서 남극 크릴이 크릴 오일의 원료로 사용돼 펭귄들이 굶고 있다며 사라져 배고파하는 퍼포먼스를 연출했다.

○ 이용기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활동가는 “남극의 펭귄들은 기후변화로 서식환경이 황폐화되고, 인간들과 크릴을 두고 먹이 경쟁을 해야 하는 처지에 놓여있다”고 비판했다.

○ 최화영 서울환경운동연합 활동가는 “건강보조식품으로 광고되는 크릴 오일은 식약처 분류상 식용유와 같은 식용유지류일 뿐”이라고 지적하며, “앞으로도 시민들과 함께 남극 생태계와 펭귄 보전을 위한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정홍석 시민환경연구소 연구원은 “우리나라는 남극해양생물보전위원회(CCAMLR) 관할 남극해에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전체 크릴 어획량 중 17%를 차지해 세계 2위 크릴 조업국”이라며, “남극 생태계 보전에 대해서 한국 사회가 함께 고민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환경운동연합 등은 서울에서 크릴을 찾아 헤매는 펭귄들의 영상을 제작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배포하고 시민들에게 알려 나갈 예정이다.



 


[취재요청서]
배고픈 펭귄들 광화문 한복판 출몰

■일시: 2020년 4월 24일(금) 오전 10시 30분

■장소: 광화문 사거리(이순신 장군 동상 앞)

■주최: 시민환경연구소, 서울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퍼포먼스
어부의 형상을 한 사람이 한 손으로 크릴오일 통을 들고 다른 손으로 크릴을 잡은 그물을 끌면, 남루한 펭귄들이 배고파하며 그물을 쫓아갑니다.

○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는 이번 주 펭귄의 날을 맞이하여 기념일보다 하루 전 24일 금요일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합니다. 기자회견은 펭귄의 날을 알리고 최근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 크릴오일의 원료가 펭귄의 주식이라는 점을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됩니다.

○ 남극 기온이 점점 상승하면서 얼음이 녹고 얼음 밑에서 서식하는 크릴도 사라지고 있습니다. 지난 40여 년간 남극 크릴의 70%가 줄었다는 보고가 있을 만큼 크릴이 심각하게 감소하고 있습니다. 오롯이 크릴만 고집하는 아델리펭귄은 같은 기간 동안 개체 수가 80% 줄었습니다. 크릴오일은 펭귄의 생사와 관계돼 있습니다.

○ 시민환경연구소, 서울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은 서울 도심에서 펭귄 가면을 쓰고 배고픈 장면을 연출하며 사전 영상을 만들어 배포했습니다. 기자회견을 끝으로 완성본을 배포할 예정입니다.

(사전영상: https://youtu.be/Vkcj0U13fIA)

○ 언론인 여러분의 관심과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끝.

※ 문의 :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담당: 이용기 활동가 yklee@kfem.or.kr)
미디어홍보국 (한숙영 활동가 010-4332-4758 sugar@kfem.or.kr

한숙영

한숙영

환경연합 미디어홍보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sugar@kfem.or.kr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