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생활환경 관련자료

두려운 오존, 고마운 오존

두려운 오존, 고마운 오존

오존은 그리스 말로 ‘냄새’라는 뜻인데, 산소 원자
(O) 세 개로 이루어진
기체야. 그런데 오존은 서로 다른 두 개의 얼굴을 가지고 있어.
자동차 배기 가스에서 나온 질소 산화물이 햇빛과 만나면 오존이 되는
데, 이 때의 오존은 사람의 건강을
해치는 두려운 오존이란다.
멕시코의 수도인 멕시코시티는 해발 2,000미터가 넘는 높은 곳에 있어
서 가뜩이나 산소가 부족한 곳이야.
그런데 인구는 2,000만여 명이나 되는 데다가, 낡은 자동차까지 많아서
대기 오염이 세계에서 가장
심하단다. 1992년에는 더욱 심해진 자동차 배기 가스와 공장 매연 때문
에 오존이 엄청나게 늘어서 멕시코시티에
사는 많은 사람들이 폐렴, 호흡기 질환, 눈병에 시달렸어. 그래서 한동
안 모든 학교가 문을 닫았고,
자동차를 몰고 다니는 것도 금지되었지. 그 뒤 멕시코시티는 대기 오염
을 줄이기 위해 갖은 노력을 했지만,
크게 나아지지는 않았어. 그래서 어떤 나라에서는 멕시코시티에서 근무
하는 자기 나라 외교관들에게 그 곳에서는
아기를 낳지 말라고 권유하기도 한 대. 자동차 배기 가스와 햇빛이 만나
면서 생긴 오존과 달리, 하늘에
있는 오존층은 지구의 생명을 지켜 주는 고마운 오존이야. 오존층은 태
양에서 지구로 보내는 빛 가운데
우리 몸에 해로운 자외선을 막아준단다.
그런데 프레온 가스를 개발해서 마구 사용하면서 오존층에 문제가 생겼
어. 프레온 가스는 냉장고나 에어컨의
냉매(열을 빼앗는 구실을 하는 물체), 머리에 뿌리는 스프레이, 무스 등
에 많이 쓰이는 화학 물질이야.
1930년대에 처음 프레온 가스가 개발되었을 때는 무공해 물질이라고 알
려졌었어. 그런데 1970년대에
남극 하늘 위의 오존층에 큰 구멍이 뜷려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어. 그
원인을 알아보니 바로 프레온 가스
때문이었지.공기보다 가벼운 프레온 가스는 천천히 하늘로 올라가서 오
존층을 파괴한단다. 프레온 가스에
들어 있는 염소 원자 한 개가 수천 개의 오존을 깨뜨릴 만큼 파괴력이
크지.그런데 오존층 파괴는 남극만의
문제가 아니야. 우리 나라 하늘의 오존층 두께도 점점 얇아져서, 우리
는 예전보다 자외선을 많이 쐬고
있단다. 여름에는 자외선 차단 크림을 발라야 할 정도가 되었고, 백내장
(눈의 수정체가 부옇게 흐려져서
시력이 떨어지는 병)이나 피부암 환자도 늘고 있지.
이렇게 오존층 파괴가 심각해지자 세게 여러 나라의 대표들은 1987년 캐
나다 몬트리올에 모여서, 더
이상 프레온 가스를 사용하지 말자는 약속을 했어. 그래서 지금은 우리
나라를 비롯한 많은 나라들이 프레온
가스 대신 다른 물질을 개발해서 사용하고 있단다. 하지만 그 동안 사용
한 프레온 가스 때문에 앞으로
100년 가까이 오존층이 계속 파괴될 거라는구나.

오존 경보제란
오존 경보제란 오존 농도가 정해진 기준보다 높게 나타나거나 높아질 것
으로 판단될 때, 그 지역에 사는
주민들이 입게 될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미리 경고하는 제도야.
자동차가 많은 미국과 일본 등에서는 이미 1970년대 초부터 오존 경보제
가 시행되었고, 우리 나라는
1995년에 서울 지역에서 처음 시작되었어. 지금은 전국 37개 도시에서
시행되고 있지.
오존 경보는 오염 정도에 따라 3단계로 나누어서 발령된단다. 오존 농도
가 0.12피피엠 이상일 때는
오존 주의보, 0.3피피엠 이상일 때는 오존 경보, 0.5피피엠 이상일 때
는 중대 경보가 발령되지.
오존 주의보가 발령되면 70세 이상 노인이나 5세 미만 어린이는 집 밖으
로 나가지 않는게 좋아. 오존
경보가 발령되면 자동차 사용을 자제하고 사업장의 연료 사용량을 줄여
야 하지. 그리고 중대 경보가 발령되면
자동차 통행을 금지하고 공장에서 일하는 시간도 줄여야 한단다.
우리 나라에서는 아직까지 오존 경보나 중대 경보가 발령된 적이 없지
만, 오존 주의보 발령 횟수는 계속
늘고 있어.

admin

(x)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