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봄날의 불청객 – 황사

봄날의 불청객 – 황사

1.‘일상사’된 황사

1998년과 99년의 황사 발생 횟수는 3회. 그 이전에도 3~4회에 불과했다. 그
러나 2000년에는 6회(10일)로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 7회(27일)로 껑충 뛰었다.

더욱이 지난 71년 이후 서울의 황사발생 총 169일중 62%인 105일이 지난
11년간(1991~2001년)동안
발생, 90년대 이후 황사가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황사는 한반도에서 가장
큰 기상재해중의 하나로 자리잡은
것이다.

또 ‘봄철황사’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계절을 가리지 않는 점도 최근
의 특징이다. 1961년 관측이래
1991년까지의 겨울철 황사는 4차례. 1999년부터 올해 1월까지는 이미 5회
가 관측돼 ‘겨울황사’라는
단어가 익숙하게 됐다.

황사는 올해가 최악이 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은 시정거리 1~3km의 극심
한 황사현상을 보인 21일
“중국내륙 지방의 만성적인 가뭄과 고온건조 상태가 계속돼 올해도 지난해
와 비슷한 황사현상 발생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1회 국제황사 워크숍 주요내용

몽골가뭉 최악황사 主因
지난해 1월부터 3월까지 태안반도와 청주의 대기오염을 모니터링한 결과 9
번의 항사현상이 있었고 기간은 16일
정도였다. 가장 강한 황사현상은 중국 북서지방과 몽골지역에서 발원된것이
다. 인공위성을 통해 관찰한 결과
한반도 전역과 동해, 알래스카만까지 황사의 주기적 이동이 감지됐다. 황사
의 평균수소이온농도는 7.24로
분석됐다. 황사의 알칼리성 침전물은 산성비로 인해 산성화된 토양을 일시
적으로 중화시키는 역할도 기대된다.
올해 황사가 특히 심한것은 황사 발원지인 몽골과 중국 서북부 지방에서 발
생한 가뭉이 가장 큰 원인이다.
따라서 수자원을 개발해 내몽골 지역의 사막화를 막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
책이 될 수 있다.
정승용 (교원대교수 / 2001년에 관찰된 동아시아의 황사현상)

마구잡이 환경파괴도 원인
지난 54년부터 2001년까지 중국기상자료를 토대로 우리는 중국상공의 황사
의 역사적 추세와 변동 및 이동에
대한 자료를 분석해 왔다. 분석 결과 황사가 자연기상현상임과 동싱에 인간
활동에 의해 강하게 영향 받는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가뭄과 건조한 날씨가 황사의 중요한 원인이지만 인간의
무절제한 개발행위도 상당부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몽골의 중간, 최남단 지역에서 발생하는 황사는 중
국의 북,북서지역에 주로 영향을
미친다. 카자흐스탄 동쪽 지역도 주요한 황사 발생지로서 중국신장지역에
영향을 준다. 황사 현상을 한지역에
국한되거나 이동하는 형태로 구분하는 경우도 있다. 신장지역등에서 일어나
는 황사가 강한 기상현상과 결합될
경우 중국의 동부쪽으로 이동된다.
가오칭션 (중국 환경과학연구소 박사/ 중국황사의 발생과 이동)

베이징·신장 온난화 심각
동아시아 황사의 발생과 이동의 다년간 추이는 기상학 관점에서 분석돼 왔
다. 지난 30년간 베이징과 신장등
중국내 5개 핵심 지역에서의 관찰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우선 이 지역에서
의 지구온난화 현상이 갈수록 두드러지고
있으면 찬공기의 유입이 감소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중국과 몽골지
역에서의 기온이 더 따뜻해지는 반면
열대 태평양 지역은 더 추워지는 경향이 있었다. 황사의 발생빈도는 더욱
빈번해진 반면 그 영향권은 더 좁아진다는
분석도 나온다.
마사토시 요시노 (일본 쓰쿠바 대학명예교수 / 동아시아에서의 황사현
상 변화추이)

자료제공 :한국일보, 대한매일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