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해양보호] 불법어구 불법개조어선,, 해양 불법어업이 위협하는 바다 생태계

지구 동식물의 80% 이상이 살아가는 바다.
바다와 연결되는 물의 순환은 지구 생태계의 근간을 이룹니다.

하지만 바다 생물들은 지금 안전하지 않습니다.
이들을 위협하고 있는 건 기후변화와 각종 개발 사업, 그리고 불법 어업.
불법어업으로 인해 고등어, 전어, 참치는 이미 멸종위기종이 되었거나 개체수가 크게 감소하고 있습니다.

▲ 군산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무허가 실뱀장어안강망 어선 ⓒ환경운동연합

▲ 금강하구둑에서 발견한 무허가 실뱀장어안강망 어선. 어선번호판이 부착돼 있지 않다 ⓒ환경운동연합

전 세계적으로 벌어지는 불법어업의 규모는 연간 26조원에 달합니다.
전체 수산물 5마리 중 1마리가 불법으로 잡혀 우리 식탁에 오르고 있습니다.

UNEP 유엔 환경기구와 많은 해양생태학자들은 이미 수년 전부터 물고기의 멸종을 경고해왔습니다.

“파괴적 어업과 불법어업이 계속되면 2048년에는 잡을 수 있는 자생 물고기가 없어질 수 있습니다.”
-Boris Worm(Dalhousie University), 2006

이러한 불법어업에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닙니다.
아직 다 자라지 않은 어린 물고기를 잡는 것도 불법어업으로 규정하는데, 우리나라 전체 어획량 중 50%가 어린 물고기로 추정됩니다.

고등어
– 어린 물고기 어획 비율 : 42%
어린 물고기를 잡을수록 고등어의 크기는 날로 작아지고 있습니다.

전갱이
– 어린 물고기 어획 비율 : 36%
2016년 전갱이 어획량 중 36%는 치어였으나, 2017년에는 50%까지 그 비율이 올라갔습니다.

오징어
– 어린 물고기 어획 비율 : 21%
오징어 역시 치어잡이율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어종입니다.

갈치
– 어린 물고기 어획 비율 : 69%
갈치는 조업 방식에 따라 미성어 어획 비율이 더 늘어납니다.
그 결과 평균 체장이 2007년 33cm에서 2017년 23cm까지 줄었습니다.

참조기
– 어린 물고기 어획 비율 : 94%
아직 다 자라지 않은 물고기의 어마어마한 수가 잡히고 있습니다.

▲ 어획금지구역에서 금어기에 포획 된 대구 ⓒ환경운동연합

우리 식탁에 올라온 생선이 불법인지 아닌지,  알아내기 쉽지 않습니다.
어획물의 유통과 매매를 추척할 수 있는 시스템이 제대로 만들어져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불법어업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불법 어획물 유통을 필수적으로 막아야 하지만 정부조차 불법 어획물의 매매 경로를 정확히 알지 못합니다.

파괴적 어업이 아닌 투명하고 지속 가능한 어업방식만이 우리의 바다를 지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바로 우리의 미래를 지키는 일입니다.

불법어업을 근절하고 어획 투명성을 확보하고, 바다 생태계를 지키는 환경운동연합의 해양보호 캠페인에 힘을 더해주세요!

[해양 플로킹 참가신청]

※ 관련 기사 더 보기

– <해양보호> 비닐봉지와 빨대,, 플라스틱이 해양 쓰레기 중 절반이나 된다고요?
<해양보호> 제돌아 안녕, 제주 바다는 편안하니?

[현장소식]
불법어업에 사연 없는 어민은 없다 
두세 달 불법 조업하면 1억 수익, 피해는 모두 어민에게 돌아간다
세발 낙지도 새로운 종이 아니었다
해남 초록 바닷물 속 미역, 완도의 말린 어린 농어
“멀미는 안하시죠?” 어업지도선 동승 동남해 바다에 가다
해양경찰 육상어업지도단속 현장 동행취재기
기상천외 숨바꼭질 불법 어업
위판장에 보이는 물고기, 어린물고기는 아니죠?

[카드뉴스]
한국이 예비불법어업국가가 되었다고요? 
씨가 마르는 바다 불법어업 
남획되는 물고기 누가 잡힐까?

[보도자료]
“바다남획 주범 세목망, 국가 책임 관리제 도입하자”
“불법어업 상습 국가” 낙인찍힌 한국 원양어업, 환골탈태만이 답이다 
해수부의 불법어업 부실 대응을 규탄한다
금어기·금지체장 강화한 수산자원관리법 개정안으로 어린물고기 보호의 길 열려
무너진 어업 마지노선, 어린 물고기 불법 어획 40만 톤~70만 톤

 

 

한숙영

한숙영

환경연합 미디어홍보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sugar@kfem.or.kr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