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생활환경 관련자료

지자체 환경 “주민이 관리하자”

광양 환경연 ‘오염물질총량규제’
환경관리권 지자체에 이양 촉구

국립환경연구원이 실시한 전국 24개 지점에 대한 산성비 모니터
링 결과에서 광양 지역이 최고로 산성도가 높은 것으로 발표하
자 광양 환경운동연합이 오염물질 총량규제를 도입할 것을 촉구
하고 나섰다.
광양 환경연은 ‘그 동안 부의 상징으로 여기며 뿜어왔던 검은 연
기가 이제는 광양지역의 환경재앙의 상징물로 생명을 파괴하는
것으로 되돌아오고 있다’면서 ‘광양만권의 오염을 줄이기 위해서
는 하루빨리 오염물질 총량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광양지역의 환경개선을 위해 공해배출업체의 개발추진 논
의를 중지할 것과 그동안 파괴된 환경복구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
야 할 시기라고 지적했다.
환경연은 또 광양만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역상황
에 맞는 환경정책의 도입이 절실하다고 말하고 이를 위해서는
「오염물질총량규제」를 도입할 것을 제의했다.
총량규제는 오염배출업체를 배출농도보다 배출총량으로 규제하
고 오염물질의 다량배출업체와 소량배출업체의 규제를 달리하는
것을 말한다.
환경연은 이밖에 앞으로 개발할 산업단지에 환경친화기업이 입주
할 수 있도록 업종을 명문화해줄 것과 컨테이너 부두의 청정연료
사용을 의무화하는 방안 및 이의 실천을 위한 환경정책을 세워
야 한다고 말했다.
그에 맞게 정부가 환경시책들을 대폭 수정하여 지역환경용량을
고려한 명확한 환경기준과 오염물질 저감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
구하고 광양을 ‘대기환경특별보전지역’으로 재설정 하는 등 개선
책을 세울 것을 주장했다.
또한 국가공단이나 지방공단의 환경관리권을 지자체에 이양시켜
지역주민으로 하여금 스스로 환경을 보전하고 지킬 수 있게 하라
고 촉구했다.
광양은 98년에도 환경부 발표에 의해 여천공단과 광양제철소에
서 배출한 대기오염 총량이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일산화탄소,
먼지 등을 합해 연간 10만 3백 64톤에 이른다고 하여 큰 충격을
주었던 곳이기도 하다. 때문에 광양의 환경단체들은 광양지역이
1년 내내 산성비가 내린다고 말하고 있을 정도다.
광양만이 이렇게 환경오염이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은 백운산,
가야산, 조계산, 지리산 등이 병풍처럼 둘러싸인 폐쇄형 해안지
형인데다 풍속도 낮아 오염물질들이 확산될 틈도 없이 계속 정체
되면서 어느 지역보다 환경오염의 피해가 빠르게 나타나고 오염
물질이 대기중에 머물면서 오존오염, 산성비 등 2차 오염을 유발
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때문에 정부에서는 1996년에 여천공단지역을 “대기환경보전특별
지역”으로, 99년말에는 광양지역을 “대기환경규제지역”으로 지정
하였으나, 그 후로도 광양만의 대기오염 악화는 줄어들지 않았
다. 현재 광양 지역은 밭농사에서는 깻잎이 말라죽고, 콩은 빈
콩깍지이거나 감나무의 과실율이 급격히 떨어지는 현상을 겪고
있다. 환경단체들은 이런 현상들이 대부분 산성비에 의한 토양오
염을 제일 큰 원인으로 꼽고 있다.

자료: www.hkbs.co.kr

admin

admin

(x)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