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4곳 가운데 3곳 ‘산성비’ 내린다


4곳 가운데 3곳 ‘산성비’ 내린다


김준석/동아일보 기자
2001년 10월 25일 kjs359@donga.com

지난해 전국의 75% 가량 지역에 내린 비가 산성비에 해당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환경연구원은 24일 지난해 전국 24개 지역의 연중 평균 강수(降水) 산성도를 조사한 결과 서
울 등 18곳이 산성비에 해당하는 pH5.6 이하였다고 밝혔다. 산성도가 가장 심한 곳은 전남 광양
(pH4.5)이며 서울(pH4.6), 경기 안산과 경남 거제(pH4.7) 등이 뒤를 이어 대규모 공단지역과 대
도시일수록 산성도가 높았다.

99년과 비교할 때 강화 원주 제천 태안 익산 등 5개 지역을 제외한 19곳은 산성도가 같거나 더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성비는 대기 중 산성의 오염물질(SO2, NO2등)이 미세한 물방울에 흡착돼 빗물로 떨어지는 것으
로 건축물 부식을 일으키며 식물 생장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일반적으로 pH5.6을 정상적인
비로 보며 수돗물의 산성도는 pH7.8정도.

한편 올해 1∼7월 지역별 평균 강수 산성도는 광양(pH4.9)을 제외하면 모두 pH5.0 이상이어서 비
교적 양호했다. 이는 봄철에 황사(黃砂)가 대기 중의 산성물질을 날려보내고 여름철에는 상대적
으로 강수량이 많아 오염이 희석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국립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산성비가 인체에 피해를 주는 정도는 아직 아니지만 장기적으로 토
양 또는 내륙호수에 산성물질이 쌓이면 생태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지속적으로 산성물
질의 축적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0년 지역별 산성비 현황
pH 4.8 이하 광양 서울 안산 거제 의정부 구미 제주
pH 4.9∼5.0 창원 광주 강
화 대전 태안 안동 김천 부산
pH 5.1∼
5.5
강릉 속초 목포
pH 5.6
이상
원주 대구 경주 임실 제천 익산

동아일보 2001년 10월 25일

자료:www.dongascience.com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