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활동소식

[누리아띠] 제 751호 자전거 탄 초록슈퍼맨의 정체는?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누리아띠] 제 751호

2019.9.20 환경운동연합 뉴스레터 제 751호

자전거 탄 초록 슈퍼맨 청계천에 나타난 까닭은?
 
9월 18일 12시, 환경운동연합과 서울환경연합 회원들이 청계천에 모여 함께 자전거와 인력거를 타고 달렸습니다.  이번주 토요일(9월 21일) 대학로에서 펼쳐지는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을 앞두고 시민들에게 행사 참여를 요청하는 캠페인을 진행한 것입니다.
 
9월 23일 유엔에서 기후변화 정상회담이 열립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도 유엔총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문대통령은 기후변화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기후행동 정상회담에서 기후위기에 대해 무엇을 이야기할지 아직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세계 7위 탄소배출 대국인 한국은 기후를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요? 

우리는 한국의 대통령도 국제사회에 기후위기를 인정하고 배출제로 목표를 약속하기를 바랍니다. 그리하여 한국정부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자 하는 전지구적 노력에 실질적으로 참여하겠다고 공표하는 자리가 되길 바랍니다. 
 
9월 23일 유엔 기후변화 정상회의를 앞두고,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를 알리고 각국 정부에게 대책을 촉구하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한국에서도 ‘기후위기 비상행동’이라는 제목으로 9월 21일 다양한 참여프로그램과 집회, 행진이 준비되고 있습니다.

이번주 토요일 오후 3시 혜화역 1번 출구 인근 거리에서 진행될 이번 행사는 온가족이 주말나들이로 가볍게 참여할 수 있습니다. 참여부스에서는 페이스페인팅, 기후변화 그림그리기, 골판지 피켓 만들기, 인증샷 찍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오후 1시에는 사전행사로 가톨릭 기후행동 미사가 있습니다. 3시 본 행사후 대학로에서 보신각으로 평화행진을 진행합니다. 

기후위기에서 우리 공동의 미래를 구해 낼 사람,  당신의 참여가 필요합니다. 참가 신청하기를 눌러 신청서를 작성해주세요.

9월 21일, 서울 대학로와 전국 주요 지역 곳곳에서 열리는 ‘기후위기 비상행동’에서 만나요!

지금까지 당신이 알던 지구는 이제 없습니다
 
지난 130여 년간 평균 기온 0.85도가 상승했습니다. 110여 년간 평균 해수면은 19cm 상승했습니다. 수많은 생물들이 멸종되거나 멸종위기에 처했습니다. 
이제는 기후변화가 아니라 기후위기입니다.

환경부의 설악산케이블카 부동의 결정을 환영합니다
 
16일 환경부가 설악산케이블카사업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최종적으로 부동의 결정을 내렸습니다. 환경영향평가법 검토 및 평가기준에 따른 결정이며, 국정농단 세력에 휘둘렸던 지난 국립공원위원회의 잘못을 스스로 바로잡았다는 점에서 매우 합리적이고 의미 있는 결정입니다. 우리는 환경부의 부동의 결정을 환영합니다.
 
이로써 2016년 환경영향평가 협의통과를 조건으로 반려된 지방재정 중앙 투자심사의 재상정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설악산케이블카사업은 사실상 백지화되었습니다. 이제 사업자는 사업 포기를 선언하고 주민설득과 행정손실을 복구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며, 환경부는 대안 연구협의체 등을 구성하여 지역사회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입니다.
 
이번 환경부의 부동의 결정을 이끌어낸 큰 동력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행동과 노력이었습니다. 지난 4년간 여러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끝까지 지지해주신 마음에 깊은 경의를 표합니다. 장애인, 종교, 지역, 노동, 환경, 동물 등의 시민사회단체들과 전문가들의 연대에도 감사를 드립니다. 사업지역주민들과도 오랜 갈등에서 벗어나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2019916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 /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강원행동 /케이블카반대설악권주민대책위
 

월성원전 인접지역 주민들 천막농성 5년째,
정부와 한수원은 주민 이주대책 마련해야
월성원전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 주민들의 천막농성이 2019년 8월 25일을 경과하면서 만 5년을 넘겼습니다. 다섯 번의 추석명절을 천막에서 보내게 된 것인데요. 이주대책위원회는 시민사회와 연대하여 오는 9월 21일(토) 오후 4시 천막농성장에서 5주년 행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매일 같이 핵발전소의 둥근 지붕을 바라보며 살아가는 인접지역 주민들은 후쿠시마 핵사고와 크고 작은 국내 핵발전소 사고 소식에 끊임없는 불안과 공포를 느끼며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습니다.  삼중수소를 비롯한 일상적인 방사능 피폭이 일어나고 원인을 알 수 없는 암 환자가 유난히 많습니다. 특히 어린 자녀를 둔 주민들의 두려움은 그 깊이를 가늠조차 하기 어렵습니다.
 
이 모든 비극은 핵발전소에서 비롯됐습니다.  하루빨리 핵발전소가 보이지 않는 곳으로 떠나고 싶지만, 집과 논밭 등 자산을 처분하지 못해 떠날 수도 없습니다.  핵발전소 인근 주민들은 헌법에 보장된 거주이전의 자유를 박탈당한 채 거대한 수용소에 억류되어 있는 셈입니다. 

메일을 원치않으실 경우 수신거부 를 눌러주세요.

 

미디어국 은 숙 C

미디어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미디어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