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인류의 풍유로운 삶을 위한 식생활

풍요의 상징이라는 미국은 세계제일의 쇠고기 소비국이다. 평균적인 미국인들은 한해에 65파운드
의 쇠고기를 먹는다. 미국에서 십만마리 정도의 소들이 스물네시간마다 도살되고 있다. 전세계
쇠고기 생산량의 23퍼센트를 미국인들이 소비하고 있다.

미국사람들이 쇠고기 소비에서 선두에 있지만, 호주사람들도 과히 뒤떨어져 있지 않다. 서유럽
사람들의 쇠고기 소비는 미국 사람들의 반쯤되고, 일본사람들은 약 10퍼센트쯤 소비한다.

이러한 수치는 앞으로 10년간 극적으로 변화할 가능성이 크다. 왜냐하면 세계의 이 특권적인 쇠
고기클럽에 가입하는 일본사람과 한국사람들의 수가 자꾸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과 한
국의 쇠고기값은 미국보다 네배나 비싸지만 1990년에 이들 나라의 쇠고기 수요는 1965년 수준의
3.5배로 올랐다. 1990년에 뉴욕시보다도 도쿄에서 더욱 많은 맥도널드 햄버거가 팔렸다.

산업화된 나라에서 보는 이와 같은 쇠고기 중독은 전지구적인 식량위기를 초래하였다. 오늘날
제 1세계의 소비자들이 차돌박이 쇠고기를 먹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귀중한 곡
물이 수억 마리 소들의 먹이로 이용되고 있다.

북쪽 나라들에서 사람들이 곡물로 길러진 쇠고기를 게걸스레 먹고 있는 동안 개발도상국에서 수
백만의 사람들은 굶주리고 있다. 곡물이 사람이 아니라 가축들에게 주어지고 있는 것은 우리시대
의 가장 중대한, 그러나 거의 인식되어 있지 않은 문제중의 하나이다.

소와 기타 가축들은 지구상에서 생산되는 곡물의 3분의 1을 먹어 치우고 있다. 오늘날 미국에서
생산되는 곡물의 70퍼센트 이상이 가축의 먹이로 제공된다. 이것은 농업의 역사에서 새로운 현상
이다. 처음으로 소들이 방대한 양의 곡물을 먹게 된 것이다.

소들이 꼴이 아닌 곡물을 먹게 된 것은 전적으로 이번세기 동안 일어난 일이지만 거의 아무런 논
쟁없이 이 일이 일어났다. 그런데 이 일은 토지이용과 식량배분 문제에 어떤 다른 한가지 요인보
다도 더욱 심대한 영향을 끼쳐왔다.

코넬대학의 데이비드 피멘틀의 추정에 따르면, 미국에서 가축의 먹이를 완전히 풀로 바꾸면 1억
3천만톤의 곡물이 절약되어 4억이 넘는 사람들을 먹여 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전세계적으로 가축 대신에 인간을 먹이는 데 곡물을 이용한다면 십억이상의 사람들이 먹을 수 있
게 될 것이다.

대부분 아이들인 4천만 내지 6천만명의 인간이 해마다 굶주림과 그에 관련된 질병으로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이러한 통계는 엄청난 의미를 갖는다.

1984년 에티오피아에서는 날마다 수천명의 사람이 기근으로 죽었다. 그런데 바로 그때 에티오피
아가 영국과 기타 유럽국가들에 가축사료를수출하기 위해서 농토의 일부를 아마씨와 목화씨와 평
지씨 깻묵을 생산하는데 이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사람은 별로 없다.

현재 제 3세계 토지 수백만 에이커가 유럽의 가축사료를 생산하는 데전적으로 이용되고 있는 형
편이다.식량이냐 사료냐 하는 문제는 다가오는 수십년 동안 남북관계에 점점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 십년동안 세계인구가 거의 20퍼센트나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에서 세계 곡물생산의
삼분의 일이 소나 다른 가축들에게 주어지고 있다는 것은 세계적인 식량위기를 이미 자초하고 있
는 셈이다.

야채와 과일을 많이 먹으면 뇌졸중 위험을 최고 30%정도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하버드대학 보건대학의 요시푸라 카우무디 박사는 미국의학협회지(JAMA)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하루에 야채와 과일을 평균 5회이상(남자 평균 5.8회,여자 평균5.1회)먹는 사람
은 3회 미만 먹는 사람에 비해 허혈성 뇌졸중 위험이 31%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허혈성 뇌졸중이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이 지방퇴적물이나 혈괴로 막혀 발생하는 치명적
인 질환으로 미국의 경우 전체 뇌졸중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카우무디 박사는 7만5천596명의
여성(34-59세)을 대상으로 1980년부터여 1984년까지 14년 계속된 간호사 건강조사와 38,683명의
남성(40-75세)를 대상으로 1986년에서 1994년까지 8년간 실시된 남성보건전문요원 건강조사 결
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 조사대상자들은 모두 조사 시작전에 심혈관질환, 암 또는 당뇨병같은 질환이 없었던 사람들이
다.

카우무디 박사는 하루에 야채와 과일을 먹는 회수가 1회 늘어날 때 마다 뇌졸중 위험이 평균 6%
씩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다만 회수가 6회가 넘으면 뇌졸중위험 감소율은 더 이상 올라
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야채와 과일중에서도 특히 브로콜리, 양배추, 꽃양배추, 싹양배추같은 십자화과 식물과 녹색잎
야채, 감굴류, 비타민C가 많이 들어있는 과일을 가장 많이 먹은 사람들이 뇌졸중 위험이 가장 낮
았다.

이는 앞서 미국과 일본에서 발표된 야채-과일 섭취량과 허혈성 뇌졸중의 상호관계에 관한 연구결
과를 확인해 주는 것이라고 카우무디 박사는 말했다.

여기서 우리 인류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식생활을 위해 <채식>을 적극 추천하는 바입니다.
먼저 육식의 대용으로 밀고기 꼬치를 만들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밀고기 꼬치’는 채식
을 하면서 고기 맛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음식이다. 채식인들에겐 이미 보편화된 밀고기는 콩
과 밀가루로 만든 ‘밀가루 고기’다.
밀고기는 건강 식품점에서 구입할 수도 있지만 직접 만들 수도 있다. 큰콩을 물에 불려 간후 찬
물에서 오랫동안 주물러 점액질로 변한 밀가루를 넣으면 된다.
이때 밀가루 냄새를 없애기 위해 생강 등을 곁들인다. 이렇게 만들어진 밀고기에 적절한 양념을
하면 질감이나 맛이 영락없는 쇠고기나 닭고기처럼 느껴진답니다. 한번 실천해보세요 !

자료제공: 자연의 벗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