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양념에 야채 절이면 농약 빠진다”

야채나 과일에 함유된 농약성분을 제거하려면 어떤 방법을 쓰는 게 좋을까.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 식품분석과(한영선 연구원 등 9명)는 2일 발표한 “섭취방법에 따른 농산
물 중의 잔류농약 제거효과” 란 논문에서 그 해답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시중에서 구입한 야채(배추.오이.무)와 과일(사과.배.귤) 여섯 종류를 대상으로 실험
을 했다.

농산물 중 검출 빈도가 높은 ▶디클로보스▶디아지논▶메티다티온 등 세가지 농약을 과일과 야채
에 각각 주입한 뒤▶물세척▶세제세척▶소금절임▶양념절임(소금절임 후) 등 네 가지 방법으로
농약성분 제거효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효과는 양념절임이 가장 높았다. 소금절임을 한 시료에 마늘.파.고춧가루 등 양념을 첨
가, 숙성을 한 결과 5일후 모든 야채의 디아지논 성분이 1백% 제거되는 결과가 나왔다.

다음으로 김치를 만들듯 소금절임(야채)을 할 경우에도 농약성분 제거 효과가 높았다.

물세척의 경우 농약 제거율이 야채 및 과일 종류별로 24~78%였으며 과일류보다 야채류에서 전반
적으로 제거율이 높았다.(대전〓최준호 기자)

자료제공 : 중앙일보 2000년 06월 03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