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식생활] 소화기를 도와주는 차좁쌀밥

소화기능이 약한 소음인 수험생 차조찹쌀밥 좋아

차좁쌀은 속미(粟米)라고 하며 성질은 차면서 짠 성질이 있고 비위중의 열을 제거하고 기를 보충
하여주며 소변을 잘 나오게 하고 설사를 멎게하여 소화기능이 약한 소음인에게 좋다.

6개월 이상의 시험준비를 하고 성적에 대하여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 증에 소화가 잘 되는 사람
은 드물다. 가끔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식욕이 더 항진이 되어 비만이 되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사람들은 밥맛이 없어지면서 많이 먹지 못하고 체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옛날부터 밥이 보약이다라는 말을 많이 한다. 다른 것은 몰라도 밥은 잘 먹어야 기본적
인 체력이 유지가 되고 꾸준하게 자신이 원하는 공부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험생 중에는 소양인과 태음인은 시험기간이나 긴장을 많이 할 때만 소화가 안되지만 입이 짧아
서 많이 먹지 못하고 소화기능이 항상 약하여 조금만 잘못 먹어도 체하는 소음인인 경우에는 일
년내내 소화가 안되고 밥맛도 없고 조금만 공부를 해도 피곤해서 남들처럼 충분하게 공부를 하지
도 못한다. 음식물을 충분하게 흡수하지 못하니 체력이 많이 떨어지고 왜소하며 장기적인 시험공
부에 쉽게 지치게 마련이다. 이러한 소화기능이 약한 소음인 수험생에게 권할 만한 식사는 차조
찹쌀밥이다.

차좁쌀은 속미(粟米)라고 하며 성질은 차면서 짠 성질이 있고 비위중의 열을 제거하고 기를 보충
하여주며 소변을 잘 나오게 하고 설사를 멎게하여 소화기능이 약한 소음인에게 좋다. 찹쌀은 성
질이 따뜻하고 맛은 달며 멥쌀보다 찰지어 맛이 좋으며 소화기를 보하고 구토나 설사를 멈추게하
고 열이 나며 대변이 굳어지게 하고 소음인에 좋다.

일상생활에서 주식으로 먹고 있는 쌀은 성질이 평(平)하고 맛이 달고 소화기를 도와주고 살을 찌
개하며 위를 따뜻하게 하고 설사를 멈추게하는 효과가 있다. 따라서 차조찹쌀밥은 꼼꼼하고 내성
적이고 예민하며 많이 먹지 않아 살이 찌지않는 소음인들에게 소화기를 따뜻하게 하고 밥맛을 좋
게 하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

그러나 몸에 열이 많거나 소화가 너무 잘 되거나 비만한 경우에는 피하는 것이 좋다.

<재료>

차좁쌀, 찹쌀, 쌀,

<만드는법>

1. 찹쌀, 차좁쌀 멥쌀을 깨꿋이 씻어서 불려놓는다.
2. 찹쌀, 차좁쌀 멥쌀을 섞어 안치고 끓인다
3. 밥물이 잦아들면 뜸을 들인 후에 밥을 고루 섞어 푼다.

자료제공 : 김수범 / 마포 우리한의원장
www.wooree.com T.706-5212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