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공지] 방사능 불안 도쿄 올림픽, 아베 정권 규탄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방사능 불안 도쿄 올림픽,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은폐,

핵발전소 재가동 강행 아베 정권 규탄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8월 13일(화), 오전 11시 옛 일본대사관 앞(평화의 소녀상 앞)

 

최근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오염수 태평양 방류 계획과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 쌓여 있는 방사능 오염수 100만 톤을 바다에 방류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원자로를 식히기 위한 냉각수와 방사능에 오염된 지하수 등의 양은 나날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8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후쿠시마 사고에 대한 피해 복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아베 정권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복구 및 부흥의 상징으로 삼고자 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현에서 야구 경기를 계획하고 있는가 하면, 후쿠시마 산 농수산물을 선수촌에 식자재로 공급하겠다는 계획도 추진 중입니다. 아직도 후쿠시마 인근은 방사성물질로 오염되어 있고, 출입이 통제되고 있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도쿄 올림픽을 홍보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는 아직도 진행형입니다. 후쿠시마 사고를 통해 우리는 핵발전의 위험성을 제대로 알게 되었습니다. 핵발전소 인근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아베 정부는 핵발전소 재가동을 강행하고 핵발전 정책을 포기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30여 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은 일본 아베 정부의 무책임한 정책 추진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다음과 같이 진행합니다. 많은 참여와 적극적인 보도 부탁드립니다.

– 다 음 –

○ 행사명 : 방사능 불안 도쿄 올림픽,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은폐, 핵발전소 재가동 강행 아베 정권 규탄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 일시 : 2019년 8월 13일(화) 오전 11시

○ 장소 : 옛 일본대사관 앞(평화의 소녀상 앞)

○ 주최 : 탈핵시민행동

 

○ 행사 주요 내용

  • 후쿠시마 핵발전소 오염수 방류 계획 규탄
  • 후쿠시마 산 식자재 도쿄 올림픽 선수촌 공급 반대
  • 핵발전소 재가동 강행 아베 정권 규탄
  • 기자회견 이후 항의 서한 전달 예정

 

2019.8.12.

탈핵시민행동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노동자연대, 녹색당, 녹색연합, 대전탈핵희망,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불교환경연대,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아이쿱생협(강남, 강서, 관악, 구로, 금천한우물, 도봉노원디딤돌, 동작서초, 서대문마포은평, 서울, 송파, 양천, 중랑배꽃),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에너지정의행동, 영광핵발전소안전성확보를위한공동행동, 월성원전인접지역이주대책위원회, 정의당,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 제주탈핵도민행동, 참여연대, 천주교남자장상협의회정의평화환경위원회, 천주교예수회사회사도직위원회, 한국YWCA연합회, 한국천주교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생명평화분과, 한살림연합, 핵없는사회를위한충북행동, 핵없는세상을위한고창군민행동, 핵없는세상광주전남행동, 환경운동연합, 환경정의

안 재훈

안 재훈

환경운동연합 대안사회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