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아동환경] 아토피 피부염

[아토피와 가습기]

날씨가 건조하면 아토피성 질환의 증상이 더 심해집니다. 그렇게 되면 우선 가장 눈에 띄는 증상
이 가려움증을 비롯한 피부의 문제이니까, 대개 피부과 전문의에게로 가게 되지요. 피부과 전문
의는 피부만을 중심으로 질환에 접근하기 때문에 전체적인 원인을 밝혀내지 못하는 수가 많지
요. 그래서 ´동계 소양증´ 같은 용어로, 겨울철 피부 가려움증이 심해지는 것을 날씨나 실내
가 건조한 탓으로 돌리고 가습기를 권하는 결론으로 이어집니다.

저는 이 진단과 처방이 틀리다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좀 다른 방식으로, 피부의 트러블
은 몸 전체의 트러블이 드러나는 방식의 한가지라고 생각해보자는 거죠.

제가 이해하기로는, 그리고 최근 선진국에서 나온 연구 자료에 의하면 아토피의 주 원인은 환경
독성 물질이라는 것입니다. 날씨가 쌀쌀해지면 아무래도 여름보다는 실내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
며, 실내의 문을 닫고 지내게 되므로 실내 공간에 독성 오염 물질이 쌓여 농도가 높아지고, 실
외 공간도 난방의 배기 가스 등으로 대기오염이 심해지니까 아토피 질환도 심해지는 거죠. 특히
지금과 같이 황사가 기승을 부리면 더욱 심각해지지요.

환경 속의 독성 물질로 인해 면역 체계가 손상되면 피부가 까칠하고 가려움증을 느끼게 됩니다.
피부는 늘 지방과 수분을 적당량 분비하는데, 이것은 외부의 세균과 오염 물질을 적당히 차단해
주는 면역 기능의 일부입니다. 또 코안, 입안, 눈 등의 점막에서는 점액질을 형성하여 외부로부
터 보호해주죠.

그러나 몸이 계속 독성 물질의 영향을 받으면 면역 기능이 떨어지면서 이런 것들까지도 제대로
잘 안되게 되죠. 그러니까 피부는 거칠어지고 코, 입, 눈은 마르게 되죠. 그러면 세균 감염도 쉽
게 되어 가려움증이나 염증으로 진행되기 쉽습니다.

이렇게 이해하신다면 가습기가 아니라 공기 정화기를 써야겠죠. 가습기에도 두가지 종류가 있어
전기의 힘으로 물을 미세하게 분쇄해서 배출하는 타입과 물을 끓여서 수증기를 내보내는 타입이
있습니다.

전자는 수증기가 그대로 사람의 피부, 호흡기 점막에 닿으면 증기 입자가 커서 오히려 부담을 주
기 때문에 환자에게 직접 닿게 하셔서는 안됩니다. 후자는 그런 위험은 없습니다만, 전기가 많
이 들고 전자파가 강한 편인게 흠입니다.

어느 쪽이든 가습기의 효능을 맹신해서, 무조건 방에 습기를 많이 주는 게 좋다고 생각하고 계
속 틀어놓으면, 습기가 지나쳐서 오히려 세균의 번식을 조장합니다. 안 그래도 피부 면역력이 떨
어져 있는 상태에서 실내 공간에 세균이 많이 해서 좋을 건 없겠지요.

최근에는 가습기의 세균 번식을 막기 위한 물질을 함께 사용하는데, 잘 이해하시겠지만 이것도
살충살균제로서 독성 화학물질의 한 종류죠. 아토피 질환을 근본적으로 악화시킬 뿐입니다.

이렇게 생각하니 저의 결론은 가습기란 그리 추천할 물건이 못된다는 것입니다. 특히 아토피 환
자에게는요. 그보다는 생수 혹은 정수된 물을 적신 수건을 방에 걸어둔다든지, 대야에 깨끗한 물
을 담아 둔다든지, 화분을 넣는다든지, 숯을 항아리 등에 담아 수시로 물을 뿌려 적셔준다든지
하는 방법이 더 낫겠지요.

또 워터필터 타입의 공기 청정기는 자연적으로 수분을 공급해주기도 하므로 겨울철 실내 환기 관
리에는 권할 만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가격도 비싸고, 소음에 민감하신 분은 역시 가장 자연스
러운 방식으로 습기를 공급하시는 게 좋겠지요.

자료 제공 : 환경정의시민연대 아동환경센터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