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행복한 식사

행복한 식사

환경을 위한 행동은 잘 살아보자, 행복하게 살아보자는 실천입니다. 이 세상의 생명과 재산을 지
킴으로서 나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행복하다는 기준
은 무엇일까요. 많은 기준들이 있겠지만 이 자리에서는 “적절성” 구체적으로 “의식주의 적절
성”에 대하여 이야기해 보고자 합니다.

먼저 환경과 가장 밀접하다고 느껴지는 식생활의 적절성에 대하여 생각해 보겠습니다. 우리가 음
식을 먹고 행복하다고 느낄 때를 기억해 보십시오. 맛있는 음식을 알맞게 먹었을 때라고 생각됩
니다. 부족하면 배고프고 많이 먹으면 부담이 될 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해롭습니다. 차려진 음식
이 많으면 많이 먹게 되고, 많이 먹지 않더라도 남아 있는 음식을 보면서 기분이 좋은 사람은 별
로 없을것입니다. 따라서, 식생활의 행복은 양과 질에서 적절히 준비된 음식을 지나치지 않게 먹
고 음식을 남기지 않는 것입니다. 실제로 지나치게 먹고 음식을 남기는 것은 외식에서 특히 두드
러지는데 남은 음식에 대한 비용은 결과적으로 손님이 지불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건강, 돈, 환
경 등 어느 곳에도 이롭지 못한 넘치는 음식문화에 대하여 몇 가지 제안을 하고자 합니다.

우선 식당을 경영하는 입장에 볼 때에는 인기가 없거나 종류가 많아서 남는 반찬 및 부속음식을
없애고 인원별 반찬량을 적절하게 구분함으로써 재료비도 절약하고 주방일도 간편해질 수 있을
것입니다. 밥과 반찬의 양 및/또는 종류를 주문 받고 음식을 남기지 않은 손님에게는 작은 선물
을 준비하여 환경을 생각하는 식당의 이미지를 부각시킨다면 마케팅 전략으로도 나쁘지는 않을
것입니다. 손님의 입장에서 본다면 “음식을 남길 수 밖에 없도록 운영되는 식당에는 가지말자.”
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인원수 위주로 주문 받아 과식하게 만들고 음식도 남기게 하는 식당,
그렇게 특별하지도 않은 반찬이나 부속음식을 줄줄이 늘어놓아 보기에는 그럴듯하지만 행복한 식
사를 즐기기 어렵게 만드는 식당, 사실 이러한 종류의 식당들은 맛과 친절보다는 양과 종류로 승
부하기 때문에 손님들의 즐거움까지 생각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물론 전통적으로 잔치 같이 손
님들을 대접하는 입장에서 본다면 위에 설명된 내용 만으로 적절성을 판단하기 어려운 점도 있
을 것입니다. 그러나 잔치인 경우에도 종류가 많은 것이 즐거운 식사에 미치는 영향은 그리 크
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환경을 위해 무엇인가를 특별한 것을 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일반적인 삶의 기
준을 가지고 있는 보통 사람들은 꼭 겉으로 표현하지 않더라도 올바른 것과 그렇지않은 것을 구
분할 줄 압니다. 즐겁고 행복한 식사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솔선수범 해 보자고 말씀 드리고 싶습
니다. 그럼 유사한 실제 사례를 다음과 같이 소개하면서 이 글을 맺도록 하겠습니다.

해수욕장이 있었습니다. 다른 일반 해수욕장과 같이 여기저기 쓰레기가 뒹굴고 모래를 파면 음
식 쓰레기에 깨진 병까지 쓰레기장에 버금가는 그런 해수욕장이 있었습니다. 해수욕장 관리인에
게 물었습니다. 쓰레기 버리는 사람들을 왜 막지 않느냐고. 관리인은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들이
손님이기 때문에 못 버리게 하면 당사자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불편하다고 안 올까 걱정이
되서 말리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그 해수욕장은 깨끗한 해수욕장을 만들기로 결심하고 사
람들이 쓰레기를 버리지 못하도록 하였습니다.
그러자 해수욕장은 조금씩 깨끗해졌고 사람들은 오히려 더 많이 오기 시작했습니다. 그 해수욕장
에 가면 다 같이 질서를 지켜서 기분 좋고 깨끗해서 즐겁다는 이유에서 였습니다. 사실 사람들
은 무엇이 더 중요한지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자료제공: 정크타운 글: 양인목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