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건강] 지방 과다섭취하면 뼈 약해진다

”골다공증 위험 커진다” 연구결과 나와

파라미 박사는 또 지방이 많은 먹이를 먹은 쥐들은 정상적인 먹이를 준 쥐들에 비해 뼈를 형성하
는 세포인 조골(造骨)세포가 현저히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오연 특파원 = 지방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살만 찌는 것이 아니라 뼈
가 약해지면서 골다공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 의과대학 심장전문의 파라드 파라미 박사는 의학전문지 ”뼈-
미네랄 연구”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쥐들에 6개월동안 기름끼 많은 먹이를 계속해서
준 결과 뼈에서 미네랄이 크게 줄어들면서 수명이 반으로 단축되었다고 밝혔다.

파라미 박사는 특히 뒷다리 뼈는 15%나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파라미 박사는 또 지방이 많은 먹이를 먹은 쥐들은 정상적인 먹이를 준 쥐들에 비해 뼈를 형성하
는 세포인 조골(造骨)세포가 현저히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파라미 박사는 지금까지 콜레스테롤이 뼈의 건강에는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되어 왔다
고 지적하고 이 동물실험 결과가 콜레스테롤 과다와 골다공증간의 관계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
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파라미 박사는 콜레스테롤 과다가 전체적인 뼈의 생산을 감소시키는지도 모른다고 말하고 따라
서 더욱 효과적인 골다공증 치료는 조골세포와 뼈를 파괴하는 파골(破骨)세포를 모두 표적으로
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 심장실장 린다 디머 박사는 뼈와 동맥의 구조는 매우 흡
사하다고 지적하고 따라서 콜레스테롤 과다가 동맥 협착을 유발하면 뼈도 파괴되는 것으로 생각
된다고 말했다.

자료제공:<연합뉴스>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