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보도자료

[제주] 제주도의 제2공항 공개토론회 수용을 환영한다

제주도의 제2공항 공개토론회 수용을 환영한다

“공개토론회 시점을 최대한 앞당겨서 개최하기를 요구 한다”

“ 제주도당국에서 ADPi사를 직접 초청하여 검증하는 것도 수용해야”

 

지난 7월 5일,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제안한 제2공항 공개토론회에 대해 오늘 제주도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오늘, 도지사 직속 소통혁신정책관은 기자 브리핑에서 공개토론회에 대해 대책위와 실무협의를 갖겠다고 밝혔다. 대책위와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이하 범도민행동)은 이에 대해서 환영 의사를 밝히며 우리가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던 도민공론화를 포함한 도민의견수렴의 첫 단추가 되기를 기대한다.

다만, 제주도가 제시한 공개토론회의 시점인 8월 중순은 늦어도 너무 늦다. 국토부의 초침은 계속 제2공항 강행을 향해 빠르게 달려가고 있고 도민사회의 갈등 또한 극한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원희룡 지사의 휴가를 감안하여 8월 중순으로 토론회를 하겠다는 것은 너무나도 한가한 소리이다. 우리는 어느 시점이라도 공개토론회에 임할 준비가 되어 있으니 7월이 가기 전에 공개토론회를 열기를 다시 한 번 요구한다.

또한 대책위가 공개토론회와 함께 제안했던 프랑스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 보고서(ADPi 보고서) 검증에 대해서 제주도는 모호한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ADPi 보고서 문제는 현재 제2공항 문제의 가장 핵심으로 떠오른 사안으로서 이에 대해 풀지 않고서는 제2공항 의혹 해소를 위한 첫걸음을 떼기 어렵다.

이미 대책위는 지난 7월 5일 공문에서 제주도 차원에서 이 보고서를 만든 ADPi사를 직접 초청하여 그동안 논란이 된 ADPi 보고서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더 나아가 논란이 된 부분들을 검토하는 자리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 방법만이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져가는 것을 차단할 수 있는 가장 빠르고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다시 한 번 요구한다. 제주도당국에서 ADPi사를 직접 초청하여 ADPi 보고서 내용을 검증하자. 대책위와 범도민행동은 이와 관련해 적극 협력할 것이다.

그리고 오늘 제주도가 기자브리핑 형식을 통해 제2공항 공개토론회 수용의사를 밝혔지만 공식적으로 대책위에 답변 한 것은 없다. 연락도 없이 불쑥 찾아와서 공문제안과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 한마디 없이 5분여 정도 논의해서 돌아가 놓고 구체적인 실무협의를 하고 있다는 식의 언론플레이는 앞으로 가급적 자제해 주기를 바란다. 재차 요청한다. 원희룡지사는 공개토론회 수용 여부와 ADPi 보고서 검증에 대한 대책위의 요구에 대해 금주 중으로 공식적인 답변을 주기를 바란다.

2019.7. 15.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미디어국 은 숙 C

미디어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지역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