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전자파 많이 나오는 휴대폰 내년부터 판매 못해

전자파를 많이 배출하는 휴대폰 판매가 내년부터 금지된다.

정보통신부는 24일 전자파를 인체 1㎏당 1.6W 이상 발생시키는 휴대폰에 대해서는 내년 1월부터
형식 승인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형식 승인을 받지 않은 제품은 판매가 불가능하다.

이를 위해 정통부는 이달부터 시중에 나와 있는 모든 휴대폰 모델(50여종) 의 전자파 인체 흡수
율 조사에 나섰다. 이중 최근 조사가 완료된 삼성전자 등의 8개 모델은 기준치를 넘지 않은 것으
로 나타났다.

정통부 전파감리과 김준호 과장은 “나머지 휴대폰에 대해서도 전자파 흡수율을 조사해 내년 1월
부터 기준치를 넘지 않도록 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내년 1월 이후 출시되는 휴대폰은 생산 단
계에서부터 전자파 흡수율 조사가 의무화된다.

金과장은 “휴대폰 전자파의 인체 유해 여부는 아직 입증되지 않았지만 일단 보호장치부터 마련해
야 한다는 지적에 따라 이같은 조치를 취하게 됐다” 고 설명했다.

하지윤 기자
중앙일보 2001/07/25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