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보도자료

광양제철소는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안전설비 체계화하고 사고 발생상황 분명하게 공개하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광양제철소는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안전설비를 체계화하고 사고 발생상황을 보다 분명하게 공개하라!

환경부와 전라남도는 광양산단에 화학재난방제센터를 설립하라!

 

지난 1일 오전, 광양제철소 수전변전소 차단기 수리작업 중 전력이 차단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사실상 전 사업장 전력 공급이 끊기는 대형사고가 발생했고, 이로 인해 5기의 고로설비가 작동을 멈추면서 브리더개방과 함께 잔여가스를 소진하는 과정에 다량의 먼지와 유해물질이 무방비로 유출됐다.

광양제철소 가동 이래 이 같은 참사의 예를 찾아보기 어려울 만큼 커다란 사고였고, 인명피해 등 더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은 것은 참으로 다행이라 하겠으나 이후 여전히 시민들을 혼란스럽게 할 정도의 광양제철소 대응은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브리더 개방과 플레어 스택을 통해 연소 및 배출하는 과정에서 정제되지 않은 오염물질까지 무방비로 대기 중에 방출되었는데, 이와 같은 사고에 대비해 플레어 스택 추가 설치와 별도의 저감장치를 도입하는 등의 기술적 개발이 시급하다.

2014년 여수산단에 설치한 여수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는 그 기능이 사실상 여수산단에 집중돼 있고, 4월 환경부 발표를 통해 드러난 여수‧광양국가산단 주요업체 대기오염물질 자가측정 조작사태의 수습을 위해 각각의 민‧관협의체 구성을 전남도가 약속했지만, 여수산단은 곧바로 운영에 들어갔음에도 광양산단은 여전히 제자리에 머물고 있다.

더 늦기 전에 광양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가 설치돼야 한다. 마찬가지로 자가측정 조작사태에 대응하는 광양국가산단 민‧관협의체를 전라남도지사의 처음 선언대로 당장 구성해야 한다.

정부와 포스코는 이번 사고를 반면교사로 삼아 관리체계를 더욱더 합리적으로 분장하고, 제철산업의 고로설비 정수과정에 브리더 개방과 관련해 오염물질 배출 등의 문제해결을 위해 환경부 주관으로 구성된 협의체의 과제에 이번 사고의 제반 상황을 담을 것과 광양시 지속가능한 환경협의회와 함께 지역에서 추진 중인 민‧관‧산‧학 협의체의 효율적인 운영이 담보될 수 있도록 광양시와 광양제철소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한다.

2019. 7. 2

광양환경운동연합

상임의장 백성호, 공동의장 정복엽

문의:광양환경운동연합 백양국 사무국장(010-6617-8000), kwangyang@kfem.or.kr

운영참여국 은 숙 C

운영참여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지역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