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프로그램

[후기]새소리탐조 –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배리어프리 생태 여행지를 찾아서

새들의 짝찟기가 한창이던 지난 봄,  환경운동연합은 지역 시각장애인협회와 함께 강원대학교 학술림 (5/31, 6/18), 대전 월평공원 (6/14, 6/21) 에 다녀왔습니다.  환경연합은 2015년부터 보이지 않는 사람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새소리 탐조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이번 탐조는 특히 새소리 탐조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를 발굴하기 위한 탐조였습니다.

  

나무와, 꽃과, 새와 자주 만나며 그들의 습성에 대해 하나하나 배우다보면, 우리는 생태계 안에서 서로 깊이 연결되어있는 존재라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자연에 공감하는 시민들이 많아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환경운동연합은 의미있는 생태체험 기회를 자주 만들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의 모든 것이 그렇듯 생태체험 역시 많은 부분이 시각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필드스코프를 통해 빛에 따라 달리보이는 새들의 깃털에 감탄하고, 다양한 빛깔과 모습은 지닌 꽃과 나무을 보며 신기해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새를 만날 때 늘 필드스코프를 가져갈 수 없으며, 시각이 주어지지 않아 애초에 새의 모습을 볼 수 없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래서 생각해낸 것이 ‘새소리탐조’입니다.  잠시 눈을 감고 새의 소리에 집중하는  ‘새소리탐조’에 적합한 장소는, 소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사람이 많지 않아야 하고, 걷기 좋은 길이 있어야 합니다.

‘새소리탐조’에 적합한 곳은 결국 걷는 게 불편하거나 움직임이 느린 사람들에게도 , 유모차를 끌고 가는 가족에게도 좋은 나들이 장소가 될 수 있기에, 이러한 여행지를 ‘배리어프리 생태 여행지’라고 이름 붙였습니다.

  

새소리 탐조를 시작하기 전, 새의 기본적인 습성에 대해 익히고, 미리 녹음된 새소리를 들어보는 사전교육 시간을 가집니다.
(사진은 월평공원)

   

사전교육 두번째. 새의 깃털과 새의 모형, 박제를 만져보며 새의 생김에 대해 체험합니다.

    

시각장애인들과 함께 하는 새소리탐조에서 신경이 많이 쓰이는 부분은 바로 길입니다.

   

    

평소에는 생각없이 걷던 숲의 산책로인데, 새소리 체험을 하며 시각장애인들과 함께 걷다보면, 돌무더기가 많은 길, 중간에 배수로가 만들어진 길 등 걷기 어려운 길들이 종종 보입니다.  숲의 산책로를 조성할 때 길을 고르는 작업에 조금만 신경쓰면 좋을 것 같습니다.

환경연합은 그간 새소리탐조를 진행했던 파주삼릉, 강원대학술림, 대전 월평공원에 이어 누구나 쉽게 걸으며 새소리를 즐길 수 있는 배리어프리 생태여행지에 대한 제안을 받고 있습니다.  alahan@kfem.or.kr로 제안하는 장소와 이유에 대해 메일을 보내주세요. (제안해주신 분들께 작은 선물을 드립니다)

∎ 이 프로그램은 현대자동차그룹의 후원을 통해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의 지원사업으로 이루어진 행사입니다. 

김보영

김보영

지구의 벗이 되어주세요!

참여프로그램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