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관련자료

가정내 전기 절약방법

전기
<텔레비전 - 일명 우리는 "바보상자"라 부른다.>

텔레비전이 오늘날 현대인의 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텔레비전
만 보지 않으면 우리나라에서 일어나는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할 정도로 텔레비전은 그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많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냉장고와 더불어 텔레비전 역시 대형제품을 선호
하고 있는데, 가족 수나 방 크기, 에너지효율 등을 고려해 크기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현재 우리나라 시청자의 70% 이상이 전원을 켜고 끌 때나 채널을 변경시킬 때 리모컨을 사용하
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리모컨을 한번 쓰는데 드는 전력은 3W입니다. 하루에 10번씩만 리모
콘을 사용한다고 해도 전체 소비하는 전력은 하루 2만5천㎾/h, 1년에 9백12만 ㎾h가 되는 셈입니
다. 6억7천여 만원 어치의 전력이 낭비되는 것이지요.
또한 텔레비전 시청을 하루 1시간을 단축하면 연간 한 대당 24㎾/h를 절약할 수 있고 이것을 금
액으로 환산하면 연간 360억 원을 절약할 수 있게 됩니다.

텔레비전에 관한 한 우리는 다음과 같이 정의합니다.
1. 텔레비전은 안 사는게 가장 좋다.
2. 텔레비전은 있어도 가능한 안 보는게 좋다.

*** 절약방법 ***
– TV 프로그램 안내를 미리 보고 꼭 보아야 할 프로그램만 볼 수 있도록 합시다.
– 특히 리모컨형(원격형)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플러그를 뺍시다.
– 1천만 세대가 하루에 두 시간씩만 시청시간을 줄여도 연간 4백36억 원이 절약됩니다.
– TV스크린은 자주 닦아주고 화면 밝기를 줄입시다.
– 대형TV를 선택하지 않는 것은 에너지를 절약하는 길입니다.

<냉장고 -대형도 모자라 김치냉장고까지?! >

가정에서 사용하는 가전 제품 중 전력소비(99년 24.8%)가 가장 많은 품목이 냉장고입니다.
각 가정마다 1대 이상을 소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용량도 600리터 이상으로 대형화되
는 추세에 있고, 전용 냉장고로서 김치냉장고까지 구입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700리터 용량의 냉
장고를 사려던 가정이 400리터 용량의 냉장고를 구입할 경우 월 절감량은 25㎾h이고 전체가구
중 10%인 150만 가구에 적용했을 때 연간 450억 원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냉장고의 크기는 가
족 수와 생활습관에 적당한 제품을 구입하고 지나치게 큰 대형냉장고를 구매하는 것을 자제해야
할 것입니다.

*** 절약방법 ***
– 냉장고 뒤의 냉각코일에 바람이 잘 통할 수 있도록 해놓으면 냉장고의 작동효율이 좋아져 에너
지가 절약됩니다. 이를 위해서는 벽과 냉장고의 간격을 10cm이상 떼어놓아야 합니다. 냉장고 위
에 걸개를 건다거나 직사광선 같은 것이 들어와 따뜻해지면 냉각효과가 떨어지고 전기료만 많이
나오게 됩니다. 냉각코일에 먼지가 많이 앉아도 열발산이 잘 되지 않습니다.
– 냉장고는 음식을 넣으면 음식이 가지고 있는 열을 뒷 코일을 통해서 밖으로 뽑아내게 됩니다.
때문에 음식물 온도가 높으면 높을수록 그만큼 많은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음식을 넣을 때는 반
드시 식혀서 넣는 것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 냉장고 내부가 음식물로 꽉 차 있게 되면 공기순환이 되지 않아 음식물의 열을 빨아들일 수가
없게 됩니다. 냉장고 공간의 약 60%정도만 채우는 것이 순환하기에 가장 좋습니다. 냉장고 내 음
식을 10% 증가시키면 전기소비량은 3.6% 증가합니다.
– 냉장고의 내부 온도를 조절해 전기를 절약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내부 온도를 1℃ 낮추는 데
7%의 전력이 더 소요됩니다. 냉장고의 적정 냉장 온도는 여름철에는 5∼6℃, 봄 . 가을철에는 3
∼4℃, 겨울철에는 1∼2℃입니다.
– 냉장고 문은 한 번 여닫는데 0.35%의 전력이 소비됩니다. 냉장고 문에 안에 들어있는 품목을
적어두면 필요없이 문을 여닫는 일이 줄어들겠죠?
– 냉장고의 경우 1등급 제품을 구입하면 5등급 제품에 비하여 30∼45%의 에너지가 절약되므로 반
드시 효율등급을 확인하여 가급적 등급이 높은 제품을 구입하고, 전력소비량이 큰 구형냉장고는
냉동실에 성에가 끼어 효율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으므로 교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탁기 - 세탁물은 모아서, 세제는 적당히>

최근 신형 세탁기는 빨래감에 따라 ‘자동’설정이 가능해서 세탁기가 모두 알아서 해줍니다. 물
의 온도나 양도 세탁기가 조절해 줍니다. 그러나 세탁기의 세탁 특성을 알아두는 것은 매우 중요
합니다. 어느 형이든 효과는 비슷하다고 할 수 있으나 빨래감이 너무 적거나 많으면 주무르는 효
과가 떨어져 때가 잘 빠지지 않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빨래감을 적절한 양, 즉 세탁기의 용량
에 따라 모아 두었다가 세탁하면 좋습니다. 전자동의 경우 물론 빨래감이 적거나 얇은 천의 경우
는 ‘절약사이클’에 놓으면 40%정도 절전이 가능합니다.
물이 따뜻할수록 때가 잘 빠지기는 하지만 60℃ 이상은 별 차이가 없으며, 보통 30∼40℃정도면
좋습니다. 세제 역시도 마찬가지입니다. 세제의 양과 세탁효과는 꼭 비례하지 않습니다. 보통
물 30리터에 대하여 40∼50g정도면 충분하고 그 이상은 아무런 효과도 주지 못할뿐더러 수질오염
의 원인이 됩니다.

*** 절약방법 ***
– 세탁시간은 10분 이내로, 10분 이상 세탁하면 때는 더 이상 빠지지 않고 옷감이 손상된다.
– 헹구기 전 탈수를 하고나서 헹구면 물 뿐만 아니라 시간도 절약할 수 있는데, 손으로 빨래를
할 경우에도 탈수기를 사용하면 물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전자레인지 - 사놓고 제일 안 쓰는 제품>

전자레인지는 신혼의 경우 대부분 구입을 하지만, 거의 쓰는 일이 없는 제품 중의 하나가 바로
전자레인지입니다. 전자레인지의 용도는 냉동식품을 해동하거나, 음식을 데우는 정도인데 시간
의 여유만 가진다면 전자레인지쯤은 없어도 되지 않을까요? 고급연료인 전기로 음식을 조리하는
것도 커다란 자원 낭비인데다, 전자레인지로 요리할 때는 음식을 담는 용기에 신경을 써야 합니
다. 특히 요구르트나 아이스크림 등을 먹고 난 후 다음에 쓰려고 남겨둔 플라스틱 용기들은 주의
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단순히 음식을 저장하기 위해 만들어진 그런 용기들을 전자레인지에 넣
고 가열하는 것은 아주 위험하고 환경호르몬이 녹아들어 건강에도 좋지 않습니다. 또 기름기 많
은 음식물을 랩으로 싸서 레인지에 대우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경우엔 반드시 전자레
인지용 그릇에 뚜껑을 덮어 사용하고 뚜껑이 없을 때에는 음식물에 랩이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간혹 랩으로 싸서 냉동실에 보관했던 음식물이 랩과 함께 얼어버려 잘 떨어지지 않을 경
우에는 전자레인지에 넣어 해동을 하더라도 랩이 떨어질 만큼만 가열하고, 조리는 랩을 떼어낸
상태에서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선풍기>

선풍기는 낮은 곳에 창문을 등지고 켜는 것이 가장 시원합니다. 찬 공기는 무거워서 낮은 곳에
있으며, 선풍기 바람이 자연통풍과 일치 될 때 풍속에 가속이 붙게 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선풍기를 약하게 틀어놓으면 강풍에 비해 30% 정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즉 강 . 중 . 약
의 단계에 따라 10W 정도의 전력소모 차이가 있으므로 처음 틀어서 땀을 식힐 때 외에는 가능한
한 미풍으로 두는 것이 좋습니다. 고정시키는 것보다 회전시키는 것이 전력소모의 차이가 없으면
서도 효과적으로 시원함을 얻는 사용방법이기도 합니다.
선풍기는 2시간 이상 계속 사용하면 건강에 해롭습니다. 계속 사용해야 할 경우에는 적어도 20
분 이상 정지시켜 과열된 모터를 식혀 주어야 모터에 무리가 없고 오래 쓸 수 있습니다.
선풍기의 바람이 닿는 거리는 1∼2m가 제일 효과적입니다. 장시간 사용할 때는 바람을 바로 쏘
이지 말고 멀리 떼어놓아 자연순환에 가깝도록 하는 것이 건강에 좋습니다.
그밖에 물수건을 실내에 걸어두거나 창가에 물을 뿌려 공기를 식히는 것도 방안을 시원하게 하
는 방법입니다.

<에어컨 - 여름철 전력부하의 원인>

에어컨 한 대의 소비전력은 선풍기 30대 분과 맞먹습니다. 더구나 실내온도를 낮추기 위해서 외
부로 더운 공기를 내뿜는 것이 에어컨의 원리인데, 바깥의 기온이 덥다고 에어컨을 너도나도 사
고, 온도를 더욱 낮추고 함으로써 외부의 기온은 점점 더워지는 악순환이 벌어지게 됩니다. 길
을 가다 에어컨 환풍기에서 나오는 더운 바람 때문에 불쾌해진 경험이 모두들 있으실 겁니다. 보
름날 ‘더위를 판다’는 말이 있지요? 에어컨이 바로 남에게 더위를 파는 따라서 이 모든 점을 고
려해 에어컨을 ‘못사는’것이 아닌, ‘안 사는’ 분이야말로 정말 남을 생각하고, 환경을 생각하는
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 절약방법 ***
– 너무 더워 견디기 힘든 상황, 공공대중이 많이 이용하는 장소가 아니면 가동하지 않는 것이 좋
습니다.
– 먼저 에어컨의 설치위치에서부터 절전이 시작됨을 알아야 합니다. 바닥에서 75cm 이상 높은 곳
에 설치하고, 뒷면에 장애물이 있을 경우에는 에어컨과 40cm 이상 간격을 두도록 하는 것이 좋습
니다. 또 설치한 곳이 남향이어서 햇볕이 들면 반드시 차양을 치는 것이 좋습니다.
– 여름철의 실내 적정온도는 28℃ 정도, 에어컨도 이 정도에 맞추는 것이 좋은데 밖의 온도보다
5℃ 이상 낮추면 건강에 해롭습니다. 실내온도를 1℃씩 낮추는 데 전력소모는 7%씩 늘어나므로
실내온도를 늘 일정하게 고정해두는 것보다 외부 온도에 따라 적당히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 전국의 에어컨 온도를 1℃만 올려도 84만kw의 전력을 절약함으로써 핵발전소 1기를 건설할 수
있는 비용(약 2조원)을 절감할 수 있게 됩니다.
– 에어필터는 최소한 2주일에 한 번은 청소해줍니다. 실내공기를 빨아들일 때 먼지, 벌레 등 각
종 불순물이 여기에 부착되면 성능이 약해져 전력소모가 많아지기 때문입니다. 청소하는 요령은
필터를 떼어낸 후 중성세제로 가볍게 빨아주고 마른 걸레로 닦아내면 됩니다.
– 에어컨에서 나오는 찬 공기의 방향을 조절하여 실내 전체에 냉기가 골고루 미치도록 하는 것
도 절약의 한 요령이지만 냉기가 몸에 직접 닿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으므로 피해야 합니다.

모든 제품이 다 그렇지만 VTR은 매우 정밀한 전자제품이어서 올바른 방법을 지키지 않으면 쉽게
고장이 나거나 성능이 나빠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VTR을 찬 장소에서 더운 장소로 옮긴 직후 사용하면 드럼표면에 맺힌 수분이 고장을 일으키는
원인이 됩니다. 그러므로 테잎 없이 전원 스위치를 1시간 정도 넣은 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
다. 그리고 테잎을 재생할 때에 소비되는 전력은 보통 200W 정도인데 테잎을 재생하지 않으면서
전원 스위치를 켜놓기만 하여도 13W 정도의 전기가 소비됩니다. 따라서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반
드시 전원스위치를 끄고 전원코드도 뽑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테잎을 넣는 곳으로 각종 이물질이 들어가면 고장의 큰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어린아이가 있는 집에서는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전기장판 . 전기요>

전기장판이나 전기요를 구입할 때 우선 온도조절 장치가 견고하고 정밀하게 되어 있는가, 전선
을 끼우는 곳이 안전하게 제조되어 있는가, 또 세탁하기에 좋은 천을 사용했는가, 양쪽면이 골고
루 바느질이 잘되어 있는가 등등을 자세히 살펴보아야 합니다.
사용할 때에도 처음엔 높은 온도로 올렸다가 따뜻해지면 온도를 낮게 조절해주고 장시간 사용
할 땐 낮은 온도를 계속 유지하도록 조절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취침 시에는 아주 약하게 유지해
주는 것이 안전에 도움이 되며 외출할 땐 플러그를 빼는 것이 좋습니다.

<다리미>

다림질할 옷감은 되도록 모아서 한꺼번에 다리되 손수건 등 얇은 옷감은 플러그를 빼고 난 후 남
은 열로 다립니다. 옷감의 종류에 따라 온도를 알맞게 맞춰 사용하고 전력소비가 많은 시간대(여
름철 : 낮시간대, 기타 계절 : 저녁시간대)를 피해서 사용합니다.

<조명기기 - 꼭 필요한 곳에만!>

우리나라 전력 소비량의 약 18%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조명분야는 백열등을 전구식 형광등으로
바꿔주기만 해도 70% 이상의 절전효과가 있으며 수명도 8∼10배나 길어집니다. 왜냐하면 백열등
은 열선으로 적외선이 많이 나와서 전구 주변에 열이 많이 발생하고 만지기조차 힘들 정도로 뜨
겁습니다. 그래서 방을 밝게 하는 데 쓰여지기보다는 뜨겁게 하는 데 많이 소비되어 전기의 이용
효율이 떨어집니다.
백열등, 형광등, 나트륨등은 각각 기능에 맞게 국부조명을 하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쓸 수 있
습니다. 또한 실내의 밝기는 거실, 서재, 응접실 등 용도에 따라 적절하게 맞추는 것이 좋은데
이를 위해 국부조명을 하면 효율적이며, 천정과 창에서 마주보는 벽지의 색깔이 밝으면 더욱 효
과적입니다.
조명효율을 높이는 데는 반사갓 등을 대체로 사용합니다. 전구는 가급적 반사갓을 달고 빛이 투
과하는데 방해가 되는 등카바 같은 것은 없애는 것이 좋습니다. 반사갓이나 전등에 먼지가 앉으
면 효율이 떨어지고 열 또한 많이 발생하게 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자연광을 최대한 이용합시다. 맑은 날 창가에서 4∼7m 이내는 자연광으로도 적
정 조도를 유지할 수 있으므로 창가의 등은 끕시다.

*** 절약방법 ***
– 형광등을 살 때는 기존의 40W 대신 32W 고효율형광등을 사면 20∼35%의 절전효과가 있으며 형
광등의 수명도 더 오래갑니다.(단, 별도의 32W전용 안정기를 채택해야 함)
– 빈방 등 쓰지 않는 곳과 외출시에는 반드시 소등을 합니다. 요즈음 대부분의 안정기는 전자식
을 채택하고 있는데, 전자식 안정기는 자기식에 비해 20∼30%의 절전효과가 있으며, 형광등을 껐
다켜도 전력소비 변화가 거의 없으므로 짧은 시간이라도 꺼두는 것이 좋습니다.
– 오래돼 흐릿해 보이는 형광등은 30∼50% 어둡게 느껴지므로 빨리 바꾸는 것이 좋습니다.
– 전구와 갓을 주기적으로 청소하면 효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 조명등 스위치는 개별 스위치 및 타임 스위치를 부착하여 필요한 부분만 사용토록 합니다.
– 한낮, 심야에는 광고용 조명기기를 소등합시다.

<컴퓨터>

요즘에는 집집마다 컴퓨터가 없는 집이 별로 없을 만큼 PC보급률이 높아졌습니다. 그런데 직장에
서 컴퓨터를 쓸 때는 가정에서처럼 전기를 절약하려는 의지가 별로 없습니다. 컴퓨터를 쓰지 않
을 때 컴퓨터를 켜놓을 경우 낭비되는 컴퓨터 전력 사용량은 17인치 모니터(소비전력 90W)의 경
우 미동작 대기시 60Wh 전력을 소비하고, 컴퓨터 본체의 경우 미동작 대기시 40Wh내외의 전력을
소비합니다. 따라서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을 때 한시간을 꺼놓을 경우 모니터와 본체를 합쳐 대
당 100Wh의 절전이 가능하게 됩니다.

*** 절약방법 ***
– 컴퓨터를 10분 이상 사용하지 않을 때는 꺼두는 것이 좋습니다.
– 펜티엄 이상의 컴퓨터의 경우 모니터는 절전모드로, 본체의 경우도 절전기능이 있는 경우 절전
모드로 설정합니다.
– 프린터, 스피커 등 부속기기는 사용할 때만 전원을 켭니다.

<전원 : 쓰지 않는 가전기기 플러그를 빼놓기만 해도 10%의 전력 절감>

가전제품의 플러그를 일일이 빼는 일은 아주 쉬운 일이면서도 또한 매우 번거로운 일입니다. 하
지만 전기 코드를 빼지 않고 그냥 두면 TV의 경우, 통상 5W의 전력이 소모된다고 합니다. 가정에
서 코드를 뽑아 두기만 해도 가정에서 쓰는 전체 전력의 10%를 아낄 수 있습니다. 더구나 요즈
음 가전제품에서 발생되는 전자파 문제를 생각할 때에도 코드를 뽑는 습관은 무척 바람직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전기코드를 일일이 뽑는 일이 번거로우면 멀티탭(플러그를 여러 개 꼽아서 쓸
수 있게 한 장치)의 전원을 끄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 될 수 있겠습니다.

<건전지 : 충전식 건전지를 사용하자>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휴대용 소형계산기, 보청기, 시계, 카메라 등에 사용하는 은백색의
단추형 건전지에는 수은이 다량 함유되어 있습니다. 수은 함유건전지를 함부로 버리면 일반쓰레
기와 함께 소각 . 매립되어 대기오염, 토양오염, 지하수 오염을 일으키게 됩니다. 자연에 노출
된 수은함유 폐건전지는 유기 수은화되어 독성이 강해진 후 농축산물, 어패류 등에 농축되고 사
람이 장기간 섭취하면 인체에 농축되어 수은 중독을 일으키게 됩니다.
요즈음은 특정폐기물 처리에 관한 법률로 무수은 전지만을 생산하게 되었지만 현재 유통되는 수
은함유 건전지에 대한 처리가 각별히 요구됩니다.
이에 반해 충전식 건전지는 수은이 들어 있기는 하지만 단추형 보다 훨씬 오래 사용가능합니
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건전지를 사용하는 제품보다 건전지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구입하
고 되도록이면 건전지를 충전하여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플래시, 라디오, 무선장비 등에 이용되는 건전지에는 카드뮴, 납, 리튬, 이산화망간, 수은, 니
켈, 은, 아연 등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들은 인간에게 유독하고 매립지에 버려졌을 때 중금속오염
의 한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또한 이것들은 회수하여 재사용할 수 있는 자원임에도 회수가 잘되
지 않아 집안에 그냥 방치되고 있습니다.
가능한 건전지를 사용할 때 수백회 재사용이 가능한 충전용 건전지를 사용하도록 합시다.

자료제공: 에너지연대

admin

생활환경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