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보도자료

[전북] 군산시의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선정과 전담자 채용 환영

군산시의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선정과 전담자 채용 환영

 

군산시는 지난 5월 13일 환경부 주관의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 에 선정되었다. 올해 4개 지자체(전북군산시, 경기용인시, 경북구미시, 경남김해시)가 선정되었다. 전북 기초단체 중에서는 처음이다. 5월 22일 군산시는 사업단 준비모임까지 마쳐 발 빠른 진행을 하고 있다.

2019년 환경부 공모사업의 핵심 취지는 민‧관(노동자·지역시민사회·기업·지지체·의회)이 함께 만들어가는 지역대비체계 구축인데 군산시가 선정단계에서 호평을 받았다이는 각 주체가 대립과 반목이 아니라 화학사고 시 협력하여 지역대비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체계적으로 노력한 결과이다.

환경부 주관의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은 2016년부터 진행해 오고 있는데 그동안 10개 지자체가 선정되었다환경부의 올해 사업설명회 자료에 의하면 군산시는 전국기초자치단체중 화학사고 대비 우선순위 12위다.(취급량 12인구와 대규모시설 8산단 생산량 19). 2015년 OCI 군산공장 누출사고로 군산시는 화학물질 안전관리조례를 제정하였지만 지난 3년간 조례에 있는 화학물질 관리위원회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지 않고 있어 발암물질없는군산만들기시민행동이 여러 차례 조례이행을 촉구하여왔다또 이런 높은 위험순위에 있는 지자체가 전담자 한 명 없는 것에 대한 문제 제기도 끊임없이 해왔다.

군산시는 시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5월 말로 화학물질 전임담당자를 1명 채용하였다. 강임준시장은 올해 들어 조례이행을 위해 화학물질관리위원회 구성 준비와 안전관리계획 수립준비 등 2가지 사항을 실천해 나가고 있다또한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화력발전소 건설을 불허하는 등 시민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어 그 노고에 박수를 보낸다.

6월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전북안전모)은 화학 사고로 인한 환경오염과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방치하면 위험하다는 캠페인과 산업단지 시설물 안전관리 특별법제정 서명운동을 벌여나갈 것이다지난 525(전주 차 없는 사람의 거리에서 캠페인과 서명운동을 전개했고. 6월 4(익산 하나은행 사거리. 6월 7(군산 롯데마트 앞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화학물질안전원의 2017년 원인분석 통계에 의하면 40%가 사업장 설비의 관리문제로 나타났다현재다리 등 공공시설물에 관한 안전관리특별법은 있지만 산업단지설비에 대한 안전관리법 제도가 없는 실정이다이에 전국 사업장의 노후설비에 대한 실태조사와 시설물 관리를 위해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산업단지 시설물 안전관리 특별법 제정을 요구한다.

최근 들어 화학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군산시가 환경부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 선정을 계기로 화학사고 예방·대비‧대응 체계에 대한 전국 지자체의 모범이 되어 우리 사회가 좀 더 안전하고 환경을 생각하면서 발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2019년 6월 4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

문의 조성옥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 대표 (010-9696-7879)

미디어국 은 숙 C

미디어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지역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