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보도자료

[전북] 애반딧불이의 사랑을 위해, 잠시만 불 좀 꺼주세요

불을 끄고 반딧불이를 보다

– 애반딧불이의 사랑을 위해잠시만 불 좀 꺼주세요 

산성천 산책로 가로등불 잠시만(2시간꺼주시면 사랑 비행을 하는 애반딧불이가 보입니다

 

도심과 가까운 산성천 상류에 애반딧불이 10여 마리가 사랑의 비행을 하는 모습이 관찰되어 시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남고산과 학봉 일대에서 모인 물이 모여 전주천으로 흘러가는 2km 남짓한 산성천 상류에 애반딧불이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이정현 선임활동가(처장)는 최근 도심과 가까운 산성천 상류에 애반딧불이 10여 마리가 사랑의 비행을 하는 모습이 관찰되고 있다” 면서 애반딧불이가 짝을 찾기 위해 출현하는 시간대에는 산책로 가로등을 꺼 줄 것을 전주시에 요청했다” 고 밝혔다생태계 지표종인 반딧불이 서식지를 보존하기 위해 잠시 불편함을 참아달라고 시민들의 동참도 호소했다.

삼천 늦반딧불이는 5년째 모니터링을 해 온 한은주 팀장은 삼천의 늦반딧불이와는 출현 시기도 먹이도 다르다고 밝혔다. “애반딧불이는 여름이 올 즈음에늦반딧불이는 가을이 오는 즈음에 나타나고애반딧불이 유충은 하천의 다슬기나 우렁이를 먹는 반면 늦반딧불이 유충은 민달팽이 같은 육상 곤충을 먹는다” 고 강조했다.

애반딧불이는 물가의 풀숲을 따라 저녁 8시 이후에 밝은 빛을 내면서 짝짓기를 하는데 3~5일이 지나면 암컷은 이끼가 있는 물가의 풀에 150여 개의 알을 낳는다과거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했지만 하천의 오염과 먹이 생물인 달팽이의 감소로 개체 수가 줄어들었다.

이 선임활동가는 도심과 가장 가까운 하천에 애반딧불이가 서식하는 것은 그만큼 하천과 주변의 생태계가 건강하다는 것으로 매우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구간은 홍수 방지와 문화·생태가 살아있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하천환경정비사업이 진행된 곳이어서 자연스러운 경관은 일부 훼손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수량 확보와 수변 식생 조성이 애반딧불이 서식에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고 덧붙였다.

전주시는 애반딧불이가 빛으로 교신하며 짝짓기를 하는 시간대인 해가 지고 난 2시간 정도(9~10)는 애반딧불이를 배려하자며 일부 구간을 소등할 계획이다환경단체의 자문을 받아 전주시 생태지도 제작 연구조사도 추진한다.

봄밤이면 애반딧불이가, 여름밤이면 늦반딧불이가 가득한 생태 도시 전주아름다운 밤이예요 .

미디어국 은 숙 C

미디어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지역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