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논평] 울진에 또 지진, 원전이 위험하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오늘 오전 5시45분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 해역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났다. 동해 해역에서 규모 4.3 지진이 발생한지 불과 3일 만이다. 아직까지 이로 인한 피해가 접수되지는 않았지만, 동해 쪽에 계속되는 지진으로 해당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번 울진 지진을 가볍게 넘길 수 없는 것은 한반도 동남부와 동해안 일대에 지진 발생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올해만 해도 1월 1일 규모 3.1(영덕 동북동 해역), 1월 10일 규모 2.5(경주 남남서쪽), 1월 31일 규모 2.2(영덕 동북동 해역), 2월 10일 규모 4.1(포항 동북동 해역), 2월 10일 규모 2.5(포항 동북동 해역), 4월 19일 규모 4.3(동해 북동 해역) 등 지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울진은 원자력발전소 6기가 가동 중에 있으며, 2기가 건설 중에 있어 8기가 밀집해 있다. 이렇게 원전이 밀집해 있지만, 아직 활성단층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 더구나 해양활성단층은 조사조차도 미비하다. 이런 상황에서 한반도 동남부 울진, 경주, 울산, 부산 등에 18기 원전이 운영 중인 점은 더 큰 불안요소가 되고 있다.

그럼에도 자유한국당 등은 지진 안전 문제는 외면한 채, 울진에 원전 2기를 더 짓자는 무책임한 정치선동을 계속하고 있다. 현재도 울진은 단일 지역으로는 국내 최대 원전 밀집지역이다. 지진 위험지대에 이미 지어진 원전에 대비를 하는 것도 어려운데, 위험만 더 추가하자는 것은 울진은 물론 전국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 될 수 있다.

지금 필요한 것은 육상과 해상을 포함한 활성단층조사를 통해 최대지진평가부터 제대로 하는 것이다. 또한 원전을 포함해 내진설계를 보강하고 지진안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내진설계 보강 자체가 불가한 경주 월성 2~4호기 등은 안전을 위해 폐쇄를 앞당겨야 한다.

 

2019422

환경운동연합 탈핵위원회

<끝>.

안 재훈

안 재훈

환경운동연합 대안사회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