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논평] 동해 지진 발생, 원전 건설보다 최대지진평가부터 제대로 해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동해 지진 발생, 원전 건설보다 최대지진평가부터 제대로 해야

 

오늘 오전 11시 16분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에서 규모 4.3 지진이 발생했다. 다행히 아직까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건물이 크게 흔들릴 정도로 강원지역 주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은 큰 것으로 전해진다. 또 일부 지역들은 지진발생 문자가 최대 50분까지 늦게 발송되면서 지역주민들의 항의도 이어지고 있다.

이번 동해 지진은 한반도가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은 물론 한반도 동남부 뿐만아니라 울진, 동해 등 강원도까지 지진위험이 확인됐다는 점이다. 실제로 이 지역은 2019년만 해도 1월 1일 규모 3.1(영덕 동북동 해역), 1월 10일 규모 2.5(경주 남남서쪽), 1월 31일 규모 2.2(영덕 동북동 해역), 2월 10일 규모 4.1(포항 동북동 해역), 2월 10일 규모 2.5(포항 동북동 해역), 4월 19일 규모 4.3(동해 북동 해역) 등 지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2016년 경주지진과 2017년 포항지진을 겪으면서, 우리사회가 지진에 제대로 대비하고 있지 못한 현실을 보았다. 이후 지진 대비를 위한 대책들을 마련하고 있지만, 이번 동해지진에서 본 것처럼 여전히 재난문자 늑장발송 등의 문제는 반복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계속해서 지진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한반도 동남부 울진, 경주, 울산, 부산 등에 18기 원전이 운영 중이며, 4기 신규 원전이 건설 중이라는 점이다. 지진 위험 지대에 원전이 이렇게 밀집해서 운영 중이지만, 아직 활성단층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 상황이다. 더구나 해양활성단층은 조사조차도 미비하다.

이런 상황에서 자유한국당 등이 울진에 2기 신규원전 건설을 더 하자는 주장은 울진과 강원도 뿐 아니라 국가 전체의 원전 사고 위험을 가중시키 무책임함 그 자체다. 지금 당장 필요한 것은 육상과 해양의 활성단층을 포함해서 최대지진평가를 실시하는 것이다. 또한 이를 반영해 현재 가동 중인 원전의 내진설계를 더 강화해야 하며, 내진설계 보강 자체가 불가한 경주 월성 2~4호기 등은 안전을 위해 폐쇄를 서둘러야 한다.

2019419

환경운동연합 탈핵위원회

 

안 재훈

안 재훈

환경운동연합 대안사회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