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카드뉴스] 뭐라고? 도시공원이 사라진다고?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1년 후, 우리나라 도시공원 중 절반이 넘는 도시 공원에 ‘출입금지’ 푯말이 세워질 수 있습니다

 

뭐라고? 도시공원이 사라진다고?

2020년 7월, 전국 도시공원의 50.8%가 사라집니다.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공원설립을 위해 도시계획시설로 지정한 뒤 10년이 넘도록 공원을 조성하지 않았을 경우 도시공원에서 해제되기 때문입니다.

공원의 좋은 점은 무엇일까요?

여름철 아스팔트가 55.7℃, 보도블럭이 50.6℃, 버스정류장이 42℃일 때 수목의 하부는 33.3℃로 20℃이상 온도차이가 납니다.

도심보다 공원에서 미세먼지는 25.6%, 초미세먼지는 40.9% 가 낮습니다.

시흥산업단지는 완충숲 덕택에 최근 3년간 미세먼지 농도 ‘나쁨’일수가 약 31%나 감소했습니다.

나무 한그루는 약 35.7g의 미세먼지를 흡수합니다.

이렇듯 도시공원은 미세먼지 완충지대이자 열섬현상을 완화하는데 제 역할을 다 하고 있지요.

반면, 우리 정부는 도시공원일몰제 실효 시 국공유지마저 해제하겠다고 하는데요. 정부는 대형 미세먼지 필터탑을 세우기 전에 도시공원부터 지켜야 하지 않을까요?

미디어국 은 숙 C

미디어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도시공원일몰제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