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기고] 후쿠시마 사고, 암(癌)으로 고통받는 아이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후쿠시마 사고, 암(癌)으로 고통받는 아이들

 

최경숙(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활동가)

 

후쿠시마, 증가하는 갑상샘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후 후쿠시마현에서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갑상샘암 검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습니다. 2018년 7월 8일에 열린 후쿠시마현의 ‘현민 건강조사’ 검토위원회에서 보고된 것을 보면, 사고 당시에 18세 이하였던 아이들의 갑상샘암 검사에서 갑상샘암으로 확정된 사람은 162명이고, 갑상샘암 의심은 36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민 건강조사’ 발표 이후 언론에 보도된 사실을 보면 후쿠시마현의 조사결과의 신뢰성을 의심하게 됩니다. 갑상샘암 집계에서 11명의 누락이 발생한 것입니다. 누락된 11명은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당시에 ‘4세 이하가 1명’, 5‘~6세가 1명’, ‘10~14세가 4명’, ‘15~19세가 5명’이었습니다.

후쿠시마에서 갑상샘암 검사를 받는 아이 (사진=아트 스페이스 루모스)

이 결과는 후쿠시마 사고 후 5세 이하에선 갑상샘암이 발생하지 않았다며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와 갑상샘암 발생의 인과관계를 인정할 수 없다던 일본 정부의 주장과도 대치되는 것입니다.

 

증가하는 질병, 이를 인정하지 않는 일본 정부

후쿠시마 의과대학이 발표한 ‘핵사고 후 증가한 질병’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 주민들의 백내장은 2010년 대비 2011년 229%, 폐암은 172%, 뇌출혈은 253%, 식도암은 134%, 소장암은 277%, 대장암은 194%, 전립선암은 203% 증가했습니다. 또한, 2012년의 경우 뇌출혈은 2010년 대비 300%, 소장암은 4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방사능 피폭의 증상 중 하나인 급성백혈병도 증가했습니다. 후쿠시마현은 2010년 백혈병 사망자가 108명이었지만 핵사고 뒤인 2013년 230명으로 늘어 213%나 증가했습니다.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시 시립병원의 질병 데이터에서도 핵발전소 사고 이후 각종 암 발병이 증가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표는 2018년 미나미소마시 시의원이 밝힌 미나미소마시 시립병원의 질병 데이터입니다.

자료출처: 미나미소마시 시립병원, 이도켄이치 변호사 FB로부터 인용

성인 갑상샘암의 경우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전보다 29배가 증가했고, 백혈병의 경우 약 10배가 증가했습니다. 또한, 소아암이 4배 증가하는 등 다른 질병들도 2배에서 4배가 증가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 피폭으로 인한 질병의 증가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렇다 보니 갑상샘암 검사 외에 다른 질병들에 대한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발표된 몇 개의 조사결과를 가지고 피폭으로 인한 질병의 증가를 짐작할 따름입니다. 더 큰 문제는 방사능 오염이 여전한 지역으로 귀환 강요, 방사능에 오염된 식재료의 급식 공급 등 후쿠시마 핵발전소로 인한 사고의 고통이 오로지 후쿠시마 주민의 것으로만 남아 있다는 점입니다.

 

핵발전소로 인한 피폭 한국에도 있다

후쿠시마 사고와는 다르지만, 우리나라에서도 핵발전소로 인한 주민들의 건강피해는 발생하고 있습니다. 핵발전소는 방사성물질이 대량으로 방출되는 중대사고가 발생하지 않아도, 운영되는 평상시에도 방사성 물질을 배출하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배출된 방사성 물질은 결국 인근 주민들을 피폭합니다.

2015년 11월 경북 경주 월성핵발전소 인근 주민 몸속에서 방사성물질이 100% 검출되었습니다. 5세부터 19세까지의 아동·청소년 9명을 포함하여 주민 40명 전원에게서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가 몸속에 있다는 것을 확인되었습니다. 20세 미만 아동·청소년을 조사한 건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5세 아이의 몸에서까지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입니다.

핵발전소 인근에서 사는 주민들의 갑상샘암 피해도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국 핵발전소 인근 지역(고리, 월성, 울진, 영광)의 주민 600여 명이 제기한 갑상샘암 피해 공동소송이 진행 중입니다. 하지만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로 인한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한 일본 정부처럼, 우리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핵발전소로 고통받는 인근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전기는 눈물을 타고 흐른다’는 말처럼 핵발전소는 일본에서도 한국에서도 반인권적, 반생명적인 폭력의 모습으로 존재합니다.

3월 11일이면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가 일어난 지 8년이 됩니다. 언제까지 핵발전소를 가동하며, 그 피해에 눈감아야 할까요. 후쿠시마를 기억하며, 한국의 핵발전소 지역 주민들의 고통도 멈추는 길을 함께 만들어나가길 바랍니다.

미디어홍보국 은 숙 C

미디어홍보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탈핵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