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한탄강에 댐 건설은 안돼”

한탄강댐 백지화를 위한 강원도민들의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다.

한탄강댐 반대 3개군(철원·연천·포천) 공동대책위원회는 철원, 연천, 포천 3개 지역에서 올라 온 150여명의 지역주민들과 함께
6일 오전 청와대 앞 신교 사거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탄강댐의 백지화를 촉구했다.

▲ 3개지역에서 온 지역주민이 쏟아지는 폭우 속에서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기자회견에 참여하고
있다.

한탄강댐 반대 대책위는 “지난 3년간 논란을 거듭해온 한탄강댐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환경부의
입장이 나왔다. 환경영향평가서를 보면 사실상 환경부는 한탄강댐 건설에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성명서를 통해 “임진강의 홍수예방을 위해서라면 임진강 본류에 댐을 세워야 하지만 정부는 남북관계상 불가피한 사유를 들며 한탄강에
댐을 건설하려한다. 이는 한탄강댐 계획 자체가 태생적인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8일 발표된 환경부의 한탄강댐 건설사업 환경영향평가서 내용에 따르면 한탄강댐으로는 임진강 하류지역의 대규모 홍수를 효과적으로
조절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댐 건설보다 제방보축 등의 대안이 더욱 경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댐 건설사업과 관련하여 지역주민 및 시민 단체, 관련 자지단체, 일부 관련전문가들이 사업 시행을 반대하고 있는 바 제시된
주장들을 재검토하고 그 결과에 대해 해당 지자체를 납득시킨 후 댐 건설 기본 계획을 고시해야 한다는 환경부의 입장도 밝혀졌다.

대책위는 “환경부의 평가서에도 한탄강댐이 대규모 홍수조절 능력이 없고 평상시에는 거의 사용될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부는 한탄강댐 건설계획을 스스로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갑작스레 퍼붓는 폭우 속에서 진행됐다. 철원군에서 3대, 연천군에서 1대, 포천군에서 1대의 버스로 상경한 150명의
지역주민들은 눈앞을 가릴 정도로 내리는 비를 맞으며 청와대를 향해 한탄강댐 백지화의 목소리를 높였다.

▼ 삭발전 7명의 군의원들.

특히 철원군의회 장진혁 의장을 비롯, 박성호 부의장, 안승렬 의원, 김종수 의원, 이양수
의원, 이흥재 의원, 한금석 의원 7명의 군의원이 삭발을 하고 한탄강댐 건설사업의 철회를 요구했다.

▲ 오랫동안 댐반대 운동을 해온 최형지 도의원(강원도 양구군)

최형지 도의원(강원도 양구군)는 지지발언을 통해 “아이들 쌈지돈까지 내놓아 건설했던
평화의 댐도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 감사원에서도 한탄강댐의 당위성을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만약 수자원 공사가 계속
건설을 강행한다면 도의원직도 사퇴하겠다.”며 결의를 다졌다.

한편 한탄강댐 건설반대 3개군 공동대책위와 환경단체·댐전문가 등 20여명은 한탄강댐 건설을 추진하는 건교부가 환경영향평가 보고서
일부내용을 허위로 작성했다는 내용으로 수자원공사 사장과 건교부 장관 등을 서울지검에 고발할 계획이다.

공대위는 오는 20일 철원군 고석정 광장에서 제3차 한탄강댐 1만군민궐기대회를 열어 한탄강댐 건설 백지화를 위해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글,사진/조혜진 기자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