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환경운동연합 2018년 10대 환경 뉴스 선정 발표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월성1호기 폐쇄 및 신규 원전 4기 백지화, 미세먼지, 생활용품 라돈 검출 사건,

플라스틱 쓰레기 등 에너지 전환 · 생활 밀착형 환경 이슈에 관심 높아

 

환경운동연합이 선정한  2018년 10대 환경 이슈

 

– 월성1호기 폐쇄, 신규 원전 4기 백지화
– 4대강 보 13개 개방, 모래톱 드러나고 생태계 복원
– 침대·생리대 등 생활용품에서 라돈 검출
– 국민 식탁 위협하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 정부, 카페 매장 내에서 일회용 컵 규제·단속 시행
– 미세먼지 저감·관리 특별법 통과 및 노후 석탄발전소 봄철 가동 중단
– 주택가 비닐·스티로폼 쓰레기 수거 대란
– 물관리 업무 환경부로 일원화
– IPCC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 채택
– 정부, 새만금에 세계 최대 태양광·풍력발전단지 조성 계획 발표

환경운동연합은 한 해를 마무리하며 2018년 10대 환경 뉴스를 선정해 발표했다. 선정기준은 언론보도 비중 및 시민 관심도, 사회적 파장, 환경 문제의 상징성, 향후 사회적 과제 등을 고려하였다. 사안 별로 한 해 이슈를 선별하고 이 가운데 일반 시민과 환경운동가의 설문조사 및 관련 전문가의 의견 등을 반영해 최종 선정하였다.

2018년은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에너지 전환 정책 로드맵이 조금씩 가시화되는 한 해였다. 지난해 고리1호기 원전 영구 정지 및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국가 선언에 이어 올해는 ▲월성1호기 폐쇄, 신규 원전 4기 백지화 뉴스가 환경 뉴스로 선정되었다. 또 ▲IPCC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 채택과 미세먼지 저감·관리 특별법 통과 및 노후 석탄발전소 봄철 가동 중단 이슈도 높은 관심을 받았다. 올해는 시민단체의 요구로 미세먼지가 심한 3월 ~ 6월 간 노후 석탄발전소 5기의 가동을 중단하였고, 이로 인해 충남지역의 미세먼지가 평균 24.1% 감소하는 효과를 낳았다. ▲정부의 새만금 태양광 · 풍력 발전단지 조성계획 발표가 많은 득표수를 얻으며 에너지 관련 이슈가 올 한해 시민들의 주요 관심사였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올해 5월부터 가을까지 시민들을 불안하게 했던 ▲생활용품 라돈 검출 문제도 10대 환경뉴스로 선정되었다. 한 시민의 제보로 알려진 이 사건으로 현재 유통되고 있는 각종 생활용품의 방사능 물질 관리가 얼마나 허술하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해당 사건의 책임 · 관리 부서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미온적인 태도와 늑장대응을 보여 시민들의 많은 질타를 받았다.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카페 내 일회용 컵 규제, ▲주택가 쓰레기 수거 대란 등의 뉴스 또한 상위 이슈로 선정되며 시민들의 생활 · 일회용 쓰레기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여전히 생활 · 일회용 쓰레기 감축에 대한 뚜렷한 정부의 대안은 나오지 않아 많은 환경 전문가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4대강 보 13개 개방, 모래톱 드러나고 생태계 복원 뉴스와 ▲물관리 업무 환경부로 일원화 뉴스와 같이 4대강 복원 분야에도 관심이 높았다. 하지만 올 5월 개정된 ‘물관리일원화’법 중 ‘하천법’은 일원화 대상에서 제외되며 ‘반쪽짜리 개정’이라는 비판이 있었다.

이외에도 ▲제주 비자림로 삼나무 숲길 확·포장 공사 논란, ▲가습기살균제·세월호 사회적참사특조위 조사 착수, ▲에너지 전환 가로막는 가짜뉴스 기승, ▲영풍 석포제련소 48년만에 조업정지 20일 처분 등이 중요한 환경뉴스로 꼽혔다.

미디어국 은 숙 C

미디어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