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해양서포터즈] 바다야 기다려! 환경운동연합 해양서포터즈가 간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바다야 기다려! 환경운동연합 해양서포터즈가 간다!

 

환경운동연합 해양서포터즈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은 시민참여 캠페인인 해양서포터즈의 첫 모임을 가졌다. 이날 해양 환경 보전을 위한 순수한 마음으로 모인 해양서포터즈들은 열정으로 활동에 참여했다. 서울시 종로구에 있는 환경운동연합 중앙사무처에 모이기 위해 멀리 전라도 광주광역시에서 열정을 담아 방문을 한 서포터도 있었다. 첫 모임을 한 서포터즈는 해양생태계 파괴의 심각성을 절실하게 표현했다. 참석한 해양서포터 모두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바다오염에 크게 공감했다. 스쿠버 다이빙을 즐기는 김승현 서포터는 “동해에서도 바닷속 쓰레기 문제를 실감할 수 있다”고 말해줬다.

환경운동연합은 우리 바다에서 일어나는 불법어업 근절, 해양보호구역 확대, 해양쓰레기 근절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 불법어업으로 인한 바닷물고기의 개체 수 감소가 가져오는 해양생태계의 파괴가 정부가 설정한 마지노선을 넘은 지 오래다. 해양보호구역은 우리 정부가 2020년까지 10% 이상 지정을 국제사회에 약속했지만, 현재 IUCN 자료에 의하면 1.63%뿐이다. 엄격한 관리와 보호로 해양생태계를 지키는 데 꼭 필요한 사항이다. 바다 밑에는 버려진 쓰레기들이 기약 없이 방치되어 미세플라스틱으로 변해 우리 건강을 위협한다.

환경운동연합 해양서포터즈들은 향후 해양 캠페인이 “시민 모두가 서포터즈가 될 수 있게 실천적인 것”, “보여주기식 체험이 아닌 지역 환경에 도움이 되는 것”, “시민들의 설문조사를 통해 해양생태계의 우선순위 조사”, “환경운동연합 알리기” 등의 활동으로 진행되었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냈다.

환경운동연합 해양서포터즈는 인터넷에 공개되어있는 해양다큐멘터리를 시청하고, 현장답사를 통해 바다의 상태를 눈으로 확인 할 예정이다. 해양현장에서 해양정화 활동 및 오염원 분포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양서포터즈는 국내 바다 환경을 확인하고 시민이 동참하여 바다를 지킬 수 있도록 캠페인을 기획, 디자인하고 홍보할 계획이다.

이 용기

이 용기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활동가 이용기입니다.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