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스물다섯 후원의밤, [초록을 물들이다]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드높은 파란 하늘과 시원한 바람에 기분이 좋아지는 요즘입니다.
어느 해 보다도 뜨거운 여름을 잘 견뎌낸 사과와 포도가 기특합니다.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9월13일, 스물다섯 후원의밤 “초록을 물들이다” 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귀한 시간 내주시고, 격려와 응원 보내주신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올해도 참여하신 분들은 활동가가 직접 만든 칵테일을 나누며 서로들 반가운 인사를 나눴습니다.
탭댄스그룹 All That Ryhthem이 행사의 문을 열었습니다.
흥겨운 음악과 춤, 대표님을 무대로 이끌어낸 깜짝 퍼포먼스에 모두들 신이 났습니다
이날의 사회는 1993년, 환경연합이 생겨날때부터 함께 한 조은미 회원이 맡아주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의 스물다섯 해는 이렇게 한분 한분 회원들이 함께 만든 역사입니다.
스물 다섯해 활동을 압축한 영상 사이사이에는 사진속의 주인공이 등장해서 재미를 선사했습니다.
곳곳에서 웃음과 박수가 터져나왔습니다.
2018년 환경연합의 할동에 함께한 수많은 환경운동가들을 대신해,
한국YWCA연합회 탈핵운동을 담당자하는 송록희 부장,
4대강 재자연화를 위한 기사를 꾸준히 써주고 있는 한겨레의 김규원 기자.
석탄화력 발전소와 싸우고 있는 당진 ‘송전선로 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의 황성렬 집행위원장
세분이 축하의 인사를 들려주셨습니다.
올한해 생명의 현장에서 만난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연대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매년 직접 농사지은 사과와 사과즙을 선물해 주시는 마용운/최홍성미 농부님.
귀가하는 참석자들에게 예쁜 국화 선물을 해주신 이재석 지피가든 대표님.
그리고, “환경연합 회원”이라는 이름으로 참석해주신, 회원님들!
쑥스러운 자리였을 텐데도, 기꺼이 축하하러 와주셔서 활동가들이 힘이 났습니다.
스물다섯해 곳곳에 흔적을 남긴 환경운동연합의 활동이 자랑스럽습니다.
그리고 늘 든든하게 함께 해주시는 회원과 후원자 여러분들이 자랑스럽니다.
감사합니다 !

모금참여국 김보영입니다^^

모금참여국 김보영입니다^^

지구의 벗이 되어주세요!

공지사항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