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하천행정의 과오, 신음하는 탄천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오염된 하수, 탄천으로 흘러들어



○성남환경운동연합에서 시민 김모(57세, 수정구)씨로부터 제보를 받았다.
태평동
음식물자원화 시설 앞 탄천변에 있는 하수 차집관거에서 하수차집관거에서 하수가 새어 탄천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었다. 김모씨는 2002년도에
이미 이에 대해 성남시에 제보하였으나 별다른 조치가 없다고 한다. 우리는 성남시가 탄천변을 따라 묻혀 있는 차집관거에 대한 정기적인
조사와 관리에 만전을 기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심히 우려한다. (성명서 참조)

○성남환경운동연합에서 긴급히 현장으로 달려가 조사한 결과 BOD(mg/L) 28.0의 썩은 물이었다.
제보자에 의하면 탄천변을 따라 묻혀 있는 곳곳에서 그러한 현상들을 자주 접한다고 한다. 탄천변을 따라 조깅과 자전거타기를 하는 시민들의
이야기도 이런 하수 누수가 자주 발생한다고 한다. 시민들이 탄천의 부실과 환경오염을 걱정하며 적극적인 관심과 항의를 보여온 것은
어제오늘일이 아니다.

그러나 하천행정은 여전히 수수방관하며 탄천을 방치하고 있다. 현장감있는 시민들의 소리를 간추려본다.

○탄천 이대로 두실렵니까?

저는 인천에 살고있음니다.일터가 분당이다보니 시간나면 탄천에서 낚시를 하지요.
흙탕물과 토사 때문에 수차레 (하수관리과)에신고 하였음니다. 그러나 여전히 폐수는 흘러나오고 있음니다. 신고를 너무여번해서 미안하기도하고
그래서 보고만있으니 너무한다십네요. 처음엔 신고하고나면 2-3일은 깨끗했는대 요즘은 1-2시간후면 또흙탕물이 나와요.높으신 시장님께서는
이런사실을 아시고나계신지 며칠전 탄천유역 단체장님들께서 3년내로 2급수로 끌러올리신다고 하시니 안심이 되네요.


○탄천 악취 대책 있는가?

내가 분당에 와서 산지 8년이 넘었는데 이제는 탄천의 오염이 극에 달한 것으로 보입니다. 2년전만해도 탄천은 물고기로 까맣게 물들어
물새와 어울려 멎있는 공간을 연출했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오염된물로인한 악취와 검은 이끼만으로 까맣게 물들어 우리의 행복감을 빼았아갔고 탄천변의 낭만이 사라졌습니다. 이는
전적으로 하수대책없이 진행한 용인 난개발의 산물이며 성남시청의 안이한 대책의 결과라 봅니다.
지금이라도 하수대책이 수립되지않은 용인시의 주택개발및 공사를 중지시키도록 요구하여 성남시민의 행복하고 쾌적한 삶을 수호하도록 하는
법적대응(공사중지가처분신청등?)등도 불사해야할것입니다. 조속한 대책을 수립하시기바랍니다.

○탄천 새롭게 거듭나길

탄천 좀 탄탄하게 만들어 주십시오.어디와 비교 하긴 싫지만 서울 동부간선도로를 타고 가다보면(아마도 중량천이라 생각 됩니다.) 옛날과
비교도 안되게 잘해 놓았더군여. 옛날엔 냄새도 나고 사람도 찾지 않는곳이 이제는 평일이든 주말이든 운동나온 사람들로 후끈 달아 오르더군여.
왜 더 많은사람들이 탄천에 안나오는것일까. 성남시에선 나오든 말든 자기맘이라고 생각하시는지 모르겠지만 탄천운영을 시민들 위해서 좀
신경을 써주시면 안되는지 하는 바램입니다.
언제부턴가 계속 답변으로만 “예정입니다” “하겠습니다” 하지말고 하는척이라도 좀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몇년전이나 지금이나 탄천시설은 똑같해…… 탄천이 새롭게 거듭나는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