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보도자료

[천안아산] 일봉산 아파트 건설 반대와 녹지 보전을 위한 기자회견

일봉산은 66만 천안시민들에게 미세먼지를 막아주고 맑은 공기를 제공하는 마지막 보루

 

16일 오전 10시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일봉산공원지키기주민대책위 등 천안아산지역의 시민사회단체와 지역주민들은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민과 일봉주민의 휴식터이자 천안의 허파인 일봉공원이 대규모 개발로 인한 파괴에 직면해 있다”면서 일봉산 아파트 건설 반대와 푸른녹지보존을 위해 ‘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를 출범한다고 선포했다.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천안시민과 일봉주민의 휴식터이자 천안의 허파인 일봉공원이 대규모 개발로 인한 파괴에 직면해 있다천안시의 일방적인 개발 정책 아래 민간공원특례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이에 천안시 녹지의 마지막 보루인 일봉산 공원마저 2,700여 세대의 아파트 숲에 묻힐 위기에 처해있는 것이다

이에 일봉산에 기대어 살아가던 일봉산 주민들은 천안시민에게 맑은 공기와 휴식 공간을 제공하던 일봉산을 지켜내고 나아가 나날이 황폐해가는 천안시의 푸른 녹지를 보존하여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주고자 함께 일어섰다.

일봉산은 66만 천안시민들에게 미세먼지를 막아주고 맑은 공기를 제공하는 마지막 보루이다그런 소중한 산의 30%가 콘크리트 아파트 아래 묻힐지 모르는 상황에 처해있다천안시는 기존 일봉산의 70%라도 공원으로 보존하기 위해 부득이한 선택이라고 하지만 이는 30%의 아파트 건설을 위한 명백한 개발사업이다

이미 천안시 아파트 공급은 포화상태에 놓여있다천안지역 2018년 6월 현재 미분양주택은 3,195가구에 달한다더욱이 천안 원도심은 오랜 역사의 초등학교까지 폐교를 고민해야 할 만큼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이러한 상황에서 일봉산 푸른 숲의 30%를 없애고 아파트를 짓겠다는 사업 계획은 명분도 실익도 없는 것이다.

일봉산은 미세먼지에 시달리는 천안시민들을 위한 얼마 남아있지 않은 소중한 안식처이다국립공원관리공단의 조사에 따르면도시 숲에서는 미세먼지 농도가 25.6%, 초미세먼지는 40.9% 가량 낮게 측정된다고 한다더구나 천안시의 1인당 공원면적은 5.1m2로 도시공원법에서 요구하는 6m2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향후 인구 100만을 바라보는 도시에서 30%의 도시 숲을 없애는 개발은 결코 시민들을 위한 개발일 수 없다.

이에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는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응하기 위한 여러 움직임을 가져가고 있다앞서 서울시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의 전수 매입을 골자로 하는 대책을 제시했고 광주광역시는 민관 협의를 통해 민간특례공원사업의 개발 부분을 10% 이하로 제한하는 타협안을 제시했다또한 대전광역시에서는 이미 월평공원과 용전근린공원의 민간공원특례사업에 대한 민관협의체 구성과 재심의 등의 판단을 내린 바 있다

민간공원특례사업은 결코 도시공원 일몰제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이 될 수 없다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의 문제는 엄연히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무책임한 행정의 결과물이다지금이라도 천안시가 문제해결을 위해 적극 발 벗고 나서기 바란다.

이에 일봉산에 기대어 사는 천안 시민들은 천안시에 요구한다.

하나지방채를 발행하고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부지를 매입하라.

도시공원 임차제도 등 대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라.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에 적극 나서라.

천안시는 도시공원 일몰제에 맞서 최소한의 녹지라도 보존하기 위해 민간공원특례사업이 부득이하다는 입장이다그러나 도시·군관리계획수립지침에 따르면 장기미집행 된 도시자연공원 및 근린공원중 해제되는 공원은 가급적 보전녹지지역으로 지정한다.’ 라고 규정되어 있다최후의 방안최소한의 방안마저 외면한 채 강행하는 민간공원특례사업은 지방자치단체에 의한 대규모 난개발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다시 한 번 천안시에 강력이 요구한다굳게 닫힌 문을 열고 나와 도시공원 일몰제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의 장으로 나서라도시공원은 천안시민들의 생존권과 행복권에 직결된 문제이며 토지주들의 재산권을 위해서도 회피할 수 없는 현안이다그 모두의 만남은 문제 해결을 위한 첫 걸음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천안시의 국회의원 그리고 도의원과 시의원에게 바란다의원은 시민들의 선택에 의한 자리이다시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그 바람을 듣는 것은 의원으로서 마땅히 감수해야할 의무이며 권리일 것이다모쪼록 도시공원을 지키고 싶은 천안시민들의 간절한 바람을 외면하지 않기 바란다.

자연보존은 개발과 환경이라는 구시대적 대립을 넘어 인간과 뭇 생명의 공존을 위한 절대적 가치이다일봉산은 우리가 반드시 지켜야할 자연이자 생명이며 우리의 삶이며 행복이다일봉산을 그 시작으로 천안에 남아있는 도시 숲을 지켜내어 생명이 살아 숨 쉬는 푸르른 천안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며「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의 출범을 선포한다.

○ 일봉산지키기 시민운동 추진경과

5월 26일 일봉공원에서 「일봉산 지키기 캠페인」 진행

5월 29일 ~ 5월 31일 일봉산 인근 아파트(16)와 학교(4)에 일봉산 개발 반대 운동 홍보와 서명 운동 협조 요청(팩스/방문)

6월 2일 일봉공원에서 「천안 일봉공원(민간공원조성 반대 1차 서명운동」

6월 7일 일봉공원에서 「천안 일봉공원(민간공원조성 반대 2차 서명운동」

6월 1일 ~ 6월 14일 일봉공원 인근 아파트(11)와 학교(1「천안 일봉공원(민간공원조성 반대 서명운동」 진행

※ 2018년 6월 27일 현재 4,288명 서명 동참

6월 25일 「천안 일봉공원(민간공원조성 반대」 서명서와 진정서 접수(천안녹지과)

6월 30일 천안푸른숲지킴이(밴드결성

 7월 ~ : 일봉산 지키기 민원 운동 전개

 7월 26일 일봉산공원지키기시민모임 구성

8월 2일 일봉산공원지키기시민모임 아파트 대표자 모임

8월 11일 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 구성

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

다가신성동일하이빌1동일하이빌2동일하이빌4두레1두레2성지새말2단지쌍용극동이화현대1현대2천안시민사회단체협의회(복지세상을열어가는시민모임천안KYC, 천안녹색소비자연대천안아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천안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평등교육실현을위한천안학부모회천안여성의전화한빛회),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문의: 서상옥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010-4340-4339 ssokm@kfem.or.kr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지역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