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저희가 뿌린 일회용품 회수하고, 불편한 만큼 저희가 할인해드릴게요

두껍아! 두껍아! 헌컵(플라스틱컵) 주면, 500원 줄게!

두껍아! 두껍아! 텀블러 쓰면, 900원 깎아 줄게!

저희가 뿌린 일회용품 회수하고, 불편한 만큼 저희가 할인해드릴게요

 

서울시 중구 다동의 소형 take-out 커피전문점의 실험이 화제가 되고 있다.

매장이 위치한 서울시 중구 다동은 큰 건물과 10여개의 커피전문점이 밀집되어 있고, 커피 가격도 1천 원대의 테이크아웃 커피전문점부터 유명 프랜차이즈 커피점까지 다양하게 위치해 있다.

매장의 대표는 평소 환경에 관심이 많아 이미 전부터 텀블러 가격할인 제도를 도입하여, 운영해 왔다.

지난 4월 재활용폐기물 대란 이후 플라스틱컵을 다소비할 수 밖에 없는 take-out 매장 구조에서 플라스틱컵 어떻게 하면 줄일 수 있을까 고민하다 자발적 플라스틱컵 보증금제와 텀블러 가격할인 폭을 크게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지난 7월 5일부터 텀블러를 사용하는 손님에게 900원의 가격할인 혜택을 주고, 1회용플라스틱컵 세트(컵, 뚜껑, 빨대, 종이홀더)를 가져오면 500원짜리 동전으로 교환해주는 컵보증제도를 시행했다. 도입 초기에는 1회용플라스틱컵을 가져와 동전으로 바꾸는 것을 어색해 하던 손님들이 익숙해지면서, 한달 간(주말제외) 플라스틱컵 880개를 회수하는 성과를 냈다.

텀블러 가격 할인도 300원에서 900원으로 늘어나면서, 280명이 텀블러 할인 혜택을 받았다.

이 매장에서 한달 간 자발적 컵보증금제와 텀블러 할인을 통해 지출한 금액 70만원에 달한다. 매장의 아메리카노가 2,900원임을 감안하면 커피 240잔을 팔아야 하는 큰 금액이다.

하루 매출 손실을 감수하면서 1회용플라스티컵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작은 커피전문점이 영업이익만을 생각하는 대형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 주는 울림이 크다.

이 매장의 자발적 실험은 계속된다. 8월 1일부터는 컵보증금제는 플라스틱컵 사용을 줄이는 취지 맞지않아 중단하고, 텀블러 900원 할인은 지속된다.

황 성현

환경운동연합 조직정책국 정책담당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