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논평]서민과 노동자, 그리고 물고기, 새, 나무들의 친구였던 故 노회찬 대표의 명복을 빕니다

 


◯ 한국 진보정치계의 선구자였던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영면에 들었습니다. 노 대표가 서민과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 애써왔음은 익히 알려진 사실입니다. 또한 그는 4대강사업 등 속수무책으로 절망할 수 밖에 없는 환경 현안의 현장에서도 늘 가장 약한 이들의 손을 잡아준 정치인이었습니다. 4대강사업에 저항하며 소신공양으로 온몸을 내던진 문수스님의 빈소를 지키고, 이포보에 올라서 국민의 소리를 들으라 외치던 환경운동가들의 손을 잡고 국회가 노력하겠노라 약속한 것도 그였습니다. 2010년 지방선거에서 한강복원 등 환경의제를 적극 포용하며 새로운 비전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노 대표가 보여주었던 유쾌하고 진심어린 정치 여정을 되새기며, 이제는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편안히 잠들기를 기원합니다. 끝.

신 재은

신 재은

환경운동연합 물순환팀 신재은 활동가입니다.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