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후기] 여러분은 어떤 한강을 원하시나요? 한강 생태탐방 후기

여러분은 “한강” 하면 어떤 장면이 먼저 떠오르시나요? 한강 위를 떠다니는 유람선,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치맥을 즐기는 시민들이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한강의 모습입니다. 그런데 알고계신가요? 회색빛 시멘트와 인공조명이 아닌, 시민들이 강수욕을 즐기는 맑은 물과 금빛 모래톱, 푸르고 울창한 나무가 펼쳐진 습지가 한강의 본 모습이라는 사실을 말입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러한 한강의 원형을 시민여러분에게 알려드리고 한강 복원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6월 30일, 한강 생태탐방 프로그램 <한강전문가 염형철 회원과 함께하는 한강걷기>를 마련했습니다.

[저만 알고 싶은 한강 산책길, 여러분에게도 소개할게요]

궂은 날씨에도 스무 명이 넘는 시민과 환경운동연합 회원여러분이 여의도 샛강 입구에 모였습니다. 먼저, 오늘 탐방의 해설을 맡은, 한강에 대한 애정으로 똘똘 뭉친 시민운동가 염형철 회원의 자기소개로 행사를 시작합니다. 그리고 선약을 미루고 참가하신 환경운동연합 20년차 회원님, 외국인 유학생에게 멋진 한강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함께 참여하신 교수님, 또 네 살배기 아이의 손을 잡고 함께 참가하신 부모님까지 남녀노소 다양한 참가자들이 모여 인사를 나누고 한강에 대한 간단한 설명을 들었습니다.

한강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염형철 회원 (사진 가운데)

여의도 샛강은 1997년 국내 최초로 조성된 생태공원인데요. 강 옆 산책로를 따라 이어진 버드나무와 갈대가 이따금씩 비추는 햇빛을 가리며 이국적 풍경을 만듭니다. 참가자들 모두 “이런 길이 한강에 있는지 몰랐다.”며 감탄하셨는데요. 아직 놀라기엔 이릅니다. 샛강생태공원을 벗어나면, 버드나무와 포플러나무가 산책로를 메우며 또 다른 장관을 연출합니다.

색다른 풍경의 샛강 산책로

[정말 환경운동연합 후원한 보람이 있네요]

산책로를 가득 메운 커다란 나무들은 환경운동연합이 회원과 시민여러분의 후원으로 2012년부터 한강에 묘목을 심은 결과입니다. 환경운동연합의 나무심이 성과를 참고로 서울시와 다른 환경단체들도 한강 나무심기에 나섰습니다. 시민의 후원과 참여로 내가 사는 도시와 환경이 바뀌는 모습을 확인 한 회원님께서는 “환경운동연합 후원회원하길 참 잘했네요.” 라며 뿌듯한 미소를 지어보이셨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이 나무를 심은 부지를 따라 걷는 회원들 (김명신 회원님 제공)

[1천톤 유람선 VS 친환경 방수로]

샛강에서 벗어나 조금 더 걸으면, 이내 우리가 알던 콘크리트로 덮인 한강이 나타납니다. 회색의 삭막함을 덮기 위해 모래 지반 위에 심은 나무들은 영양분을 공급하는 장치를 달고도 생육이 발달하지 못했습니다. 유기물이 쌓여 풍부한 영양을 공급 받은 샛강 지역의 나무들과 너무나도 비교되는 모습입니다.

뒤이어 한강에 설치 될 예정인 여의도 통합 선착장 예정지도 살펴봤습니다. 이 부지에는 1천 톤급 배가 드나 들 국제 선착장을 만들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인천에서 서울까지 배를 타고 온다는 발상은 대운하 사업을 떠올리게 했습니다. 시멘트 위에 또 다른 시멘트를 덮어 한강을 훼손하는 일 보다는 방수로로 사용 될 친환경 공원을 조성하는 것이 자연과 시민 모두를 위한 한강 활용 방안이 아닐까요?

한강 국제선착장 부지

환경단체가 제안한 친환경적인 방수로 조감도

 

[다시 생명을 되찾은 밤섬처럼 한강의 새 생명을 기다리며]

지금은 람사르 습지로 지정, 보호되고 있는 밤섬은 1968년 여의도 제방을 쌓기 위해 폭파되었습니다. 하지만 놀라운 자연의 복원력으로 50여 년 간의 퇴적을 통해 현재의 모습을 되찾았다고 합니다. 지금은 시멘트로 뒤덮이고 치킨과 술 냄새로 밤새 어지러운 한강의 모습도 언젠가는 강수욕하고 버드나무 우거진 원래 한강의 모습으로 돌아가길 바라면서 오늘 한강 탐방을 마쳤습니다. 한강에 대한 열띤 학습의욕과 함께 오늘 탐방에 참여해주신 환경운동연합 회원여러분, 시민여러분 감사합니다 ^^

이 형섭

모금참여국 활동가 이형섭입니다 :D

참여프로그램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