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 활동소식

생활 속 방사능 우려 제품 신고하세요! ‘생활방사능119’ 발족 기자회견

“생활 속 방사능 우려 제품 신고하세요!”

환경운동연합,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생활방사능119’ 전국 캠페인 발족

 

6월 19일 오전11시,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생활방사능119 전국 캠페인’ 발족 기자회견을 열었다. 당일 발족식을 시작으로 부산, 광주, 대구, 울산, 예산홍성 등 전국 환경운동연합은 생활방사능119 캠페인과 함께 시민들로부터 생활 방사능 우려제품 제보를 받는다.

ⓒ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생활 방사능 TF 정미란 부장은 “시민들이 생활 속 방사능 제품에 대한 위험을 인식하고 안전성 확인을 요청하고 있지만 정부는 이에 대해 답변 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시민들의 불안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도록 생활방사능119 캠페인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 최준호 사무총장은 “이번 방사능 침대 사건도 한 시민의 우연한 발견으로 시작되었다”며 “정말 심각한 문제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이런 사실을 이미 알고 있으면서도 국민 건강을 위해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규탄했다. 이번 달 초 대진침대 제품에서 1군 발암물질인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어 큰 논란이 있었지만 정부는 침대 회수 등 조치에 늑장대응을 하여 논란이 되었다.

ⓒ 환경운동연합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이연희 활동가는 “시민들은 이제껏 정부가 제공한 제한적인 정보만 믿으며 시판에 판매되는 제품들이 안전하다고 믿어왔다”며 “그런 믿음이 깨진 지금, 정부는 생활제품에 대한 방사성 물질 규제를 더욱 철저하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 생활 방사능 TF 안재훈 팀장은 “위험한 방사성 물질이 함유된 제품들이 음이온 발생 혹은 건강 기능이라는 홍보를 달고 버젓이 생활 속에 유통판매가 되고 있다”며 “이런 문제에도 정부는 아무런 대책도 없어 시민단체에서 직접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의심제품들을 검사해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생활방사능119 전국 캠페인은 방사능119.com 사이트를 통해 측정 신청, 제보가 가능하다. 이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은 궁금해하는 제품을 직접 검사하고 방사능 검출 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방사능 측정 신청하러 가기→→→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위해 환경운동연합을 후원해주세요!”
온라인 일시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admin

생활방사능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