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갈라파고스 이야기] 최고의 사진 모델이자 비행사인 펠리컨

[갈라파고스 이야기] 최고의 사진 모델이자 비행사인 펠리컨

 

장재연(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

 

갈라파고스에서 가장 눈에 많이 띄는 동물은 바다사자와 이구아나, 그리고 펠리컨이다. 갈라파고스의 펠리컨은 갈색 사다새 (Brown Pelican)다. 처음 펠리컨을 보면 긴 부리 밑의 주머니와 바로 눈앞에서 자세히 볼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해서 열심히 사진을 찍게 된다.

 

긴 부리 밑의 주머니가 특징인 펠리컨. ⓒ장재연

 

그러나 시간이 가면 하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보니, 점차 신비감이 사라지기도 한다. 사람이 가까이 있어도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이나, 가게에서 뭔가 얻으려고 서 있는 듯한 모습 등은 멍해 보이고 둔해 보이기도 한다.

 

항구 곳곳에서 볼 수 있는 펠리컨. ⓒ장재연

​갈라파고스에서는 야생 동물들이 사람 지나다니는 것을 전혀 개의치 않는다. ⓒ장재연

먹을 것을 구하는 듯 자리를 지키고 있는 펠리컨들. ⓒ장재연

 

그래서인지 갈라파고스 관광객들도 다른 새에는 열광하면서도, 펠리컨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시큰둥하다. 다리가 짧아서인지, 솔직히 멋있어 보이지 않기도 하다.

 


다른 조류들에 비해 유난히 다리가 짧은 펠리컨. ⓒ장재연

 

그렇지만 오랜 시간 보고 있으면, 펠리컨이야말로 갈라파고스의 여러 야생 동물 중에서도 온갖 멋진 포즈를 보여주는 최고의 모델임을 알게 된다. 가까이 늘 있다 보면 소중하고 귀한 줄 모른다고, 갈라파고스의 펠리컨이 딱 그런 경우다.

 

옆에 있을 때 귀한 줄 모른다. ⓒ장재연

펠리컨이 펼치는 온갖 포즈 ⓒ장재연

 

펠리컨도 물속에서는 육지에서의 둔했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고, 혼자 또는 여럿이서 함께 정말 잘 논다. 가끔은 몸에 묻은 뭔가를 털어내려는 듯 격렬하게 움직인다.

 

물속에서는 육지에서와 달리 활발하게 가끔은 격렬하게 움직인다. ⓒ장재연

 

하늘에서의 펠리컨은 최고의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날개가 있어 날 수 있는 동물을 새라고 한다면, 펠리컨이야말로 정말 가장 우아하고 박력 있게 그러면서도 가장 효율적으로 날 줄 아는 새라는 점에서 최고의 새라고 할 수 있다. 펠리컨은 날갯짓을 별로 하지 않고 고개를 들고 활강하는 방식으로 날기 때문에 적은 에너지로도 멋진 비행을 한다.

 

펠리컨의 박력 넘치는 비행 모습들 ⓒ장재연

 

펠리컨은 암컷이 수컷보다 체구가 약간 작지만 외양은 같아서 구분하기 어렵다. 깃털은 회색이 짙은 갈색이며 머리에서 목까지 흰색이고 부리에는 밤색의 무늬가 있다.

 

어른 펠리컨 ⓒ장재연

 

어린 펠리컨도 덩치는 어른과 차이가 없지만 몸 전체가 흐릿한 갈색으로 덮여져 있어 쉽게 구분이 된다.

 

어린 펠리컨 ⓒ장재연

 

펠리컨도 하늘에서 물로 다이빙해서 물고기를 잡아먹곤 하지만, 블루풋 부비와는 달리 물 표면까지만 내려가지 물속으로 깊이 잠수를 하지는 않는다.

 

먹이를 찾아 공중을 돌고 있는 펠리컨 ⓒ장재연

 

물속 먹이를 향해 다이빙하는 펠리컨 ⓒ장재연

 

물속에서 뭔가를 찾는 펠리컨 ⓒ장재연

 

펠리컨은 과거 1940년대에 DDT가 다량 사용될 때 그 영향으로 알의 껍질이 얇아져서 번식에 문제가 생겨서 개체 수가 급감했다. 1960년대에 일부 지역에서는 거의 멸종 수준으로 사라질 정도였다. 다행히 1970년대 이후 DDT 사용이 금지되고 복원 프로그램이 가동되면서 많이 회복됐다.

 

물속에서 뭔가를 찾는 펠리컨 ⓒ장재연

 

펠리컨이야말로 화학물질로 인한 심각한 환경오염의 피해를 온몸으로 체험한 동물이다. 그로 인해 펠리컨이 환경오염에 민감한 지표 생물임을 알게 되기도 했다. 앞으로도 지구환경 오염의 감시 차원에서라도 펠리컨은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하는 야생 동물이다.

 

 

미디어홍보국 솔비

미디어홍보국 솔비

미디어홍보국 활동가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