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6.5 환경의날] 자연환경과 미래세대를 위해 환경부의 ‘단호함’ 지속돼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환경부다운 환경부나라다운 나라

 자연환경과 미래세대를 위해 환경부의 단호함은 지속돼야

 

6월 5일은 환경의 날세계가 함께 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보전을 다짐하는 날이다유엔환경계획(UNEP)은 올해 환경의 날을 주제로 썩지 않고 육상과 해상에 쌓여 지구적 문제로 부상한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플라스틱 오염으로부터 탈출을 선정했다1950년 이래로 전지구상에서 생산된 플라스틱 중 소각률과 재활용율은 각각 12%, 9%로 나머지 79% , 4,725백 만톤은 자연에 축적되었다고 하니 플라스틱으로부터 지구 구하기가 필요한 시점이다.

작금 환경부의 위상이나 처지가 플라스틱으로부터 지구를 구하듯 토건개발 세력으로부터 환경부를 구해야 할 상황에 직면해있다다도해 국립공원에 건설하려는 흑산도 공항설악산국립공원 자연보전지구 9km 구간을 관통하는 춘천~속초 고숙화철도 사업, 해당지역이 국립공원임을 들어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답변하는 환경부 수장에게 호통치는 국회의원과 위정자들의 모습을 보니 썩은 정치의 현실을 실감하게 한다.

폐기물 이슈만 해도 그렇다이명박 정부의 저탄소녹색성장 기조에 의해 고형연료공장은 여기저기 우후죽순으로 세워졌고세워진 공장에 질낮은 폐기물은 마구 유입되어 태워졌다그러면서 이를 재생에너지라 칭했다

그러나 미세먼지의 원인이기도 하고소각장과 다름없는 고형연료시설에 주민과 환경단체가 반발하였다그 목소리에 부응하고자 채택한 환경부의 고형연료 규제 정책에 반기를 든 게 지난 4월 발생한 쓰레기 수거 중단 사태의 원인이었다.

문재인 정부는 적폐 청산을 약속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 것’을 약속했다문 대통령은 작년 10월 28일 세계한상인 대회에서 적폐는 오래 쌓인 폐단으로앞의 정부에서만 만들어졌던 게 아니라 해방 후 성장만능주의물질만능주의 같은 사상을 추구하는 사이에 생겨난 폐단을 말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4대강·설악산 케이블카여기저기 쌓인 플라스틱은 성장만능주의물질만능주의의 소산이다그리고 모두가 주지하듯 이들 사업은 지난 정권들이 만들어낸 환경분야의 적폐다

현재 환경부는 이를 바로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잘못된 것을 바로 잡고 더불어 또 다른 적폐를 만들지 않으려는 환경부에 재갈을 물리려는 정치권의 행태는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

미세먼지쓰레기라돈침대까지 환경문제는 다양해지고 복잡해지는 가운데 시민들의 안전에 대한 요구는 날로 증가하고 있다건강한 자연을 오롯이 즐기려는 시민의 욕구 또한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그만큼 시민은 환경부의 책임있는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

자연환경과 미래세대에게 부끄럽지 않을 대한민국을 위해서 현재 환경부가 보여주는 단호함은 지속되어야 한다그 단호함이 지속되었을 때 우리는 비로소 환경부다운 환경부나라다운 나라라고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

2018년 6월 4

환경운동연합

문의: 황성현  조직정책국 부장 010-2010-9937

미디어홍보국 은 숙 C

미디어홍보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X)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