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갈라파고스이구아나 생김새가 흉측한 이유

갈라파고스이구아나 생김새가 흉측한 이유

 

장재연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

이구아나는 IUCN의 멸종 위기종에 포함되어 있는 야생 동물이지만, 갈라파고스에서는 바다사자와 펠리컨과 함께 가장 흔히 볼 수 있다.

​갈라파고스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바다이구아나 ⓒ장재연

갈라파고스에서 볼 수 있는 대표적인 이구아나는 갈라파고스이구아나(Land Iguana)와 바다이구아나(Marin Iguana) 등 두 종류다.

갈라파고스이구아나(Land Iguana) ⓒ장재연

바다이구아나(Marin Iguana) ⓒ장재연

특히 바다이구아나는 세계에서 오직 갈라파고스에서만 발견되는 종으로, 도마뱀류에서 유일하게 바다에서 먹이 활동을 하며 살아간다.

수백만 년 전에 남미 대륙으로부터 온 이구아나가 먹을 것이 많지 않은 갈라파고스 환경에 적응해서 바다를 기반으로 살아갈 수 있게 진화된 것으로 여겨지고 있어, 생물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종이다.

탁월한 수영 실력의 바다 이구아나 ⓒ장재연

처음 이구아나를 보면 ‘정말 못생겼네’라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든다. 비글호를 타고 갈라파고스를 방문해서 이구아나를 본 찰스 다윈 역시 “구역질 날 정도로 못생겼다”, “어둠의 자식 같다”라는 등의 기록을 했다고 한다.

악어를 닮은 형태와 시커먼 색의 몸통, 날카로운 발톱, 뭉툭한 얼굴, 콧물 같은 것이 내뿜어져 더럽혀진 머리, 바닥에 납작 엎드린 사나운 모습 등이 혐오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그러다 보니 이구아나가 포악한 성질을 갖고 있거나 공격적인 동물일 것으로 오해하기 쉽다.

공격성이 강한 것처럼 보이는 바다이구아나 ⓒ장재연

사실 이구아나는 아주 온순한 성격의 동물이고, 특히 바다이구아나는 해조류만을 먹는 초식동물이다. 그러니 이구아나야말로 외모로 인해 가장 큰 오해를 받는 대표적인 야생 동물이 아닐까 싶다. 막상 이구아나의 습성과 생태를 알고 나면, 그 흉한 외모가 모두 이해가 된다.

바다이구아나는 물속으로 잠수해서 바위 등에 부착된 해조류를 뜯어 먹어야 한다. 그러다 보니 먹이 활동에 방해가 되지 않게 얼굴이 뭉툭하고 납작하다.

강한 파도나 조류에 흔들리지 않고 바위를 강하게 움켜 쥘 수 있도록 발톱은 예리하게 발달해야 했고, 헤엄을 치기 쉽게 꼬리는 악어처럼 길고 강해야 한다.

날카로운 발톱은 공격을 위한 것이 아니라 바위를 잘 잡기 위한 것이다. ⓒ장재연

날카로운 발톱 덕분에 스파이더맨처럼 어디든지 잘 오른다. ⓒ장재연

차가운 물속에서 활동하면서 낮아진 체온을 올리기 위해 육지로 나오면 햇볕을 쬐어야 하고, 그 효과를 최대한 높이기 위해서는 몸통은 검은색인 것이 가장 유리하다.

이구아나는 코에서 뭔가를 내뿜고 그것이 머리나 어깨 등 몸에 하얗게 묻게 되어 지저분해 보이는 것도 인상을 나쁘게 한다. 그러나 먹이인 해조류 때문에 과잉 섭취한 혈액 중 소금을 코에서 걸러 배출하는 생존에 필수적인 생리적인 행동이다.

이처럼 이구아나의 외모는 생존을 위해 가장 적합한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이지, 그의 본질이나 성격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체온을 올리기 위해 햇볕을 쬐고 있는 바다이구아나 ⓒ장재연

이구아나는 잠수 능력이 매우 뛰어나서 1시간 가까이, 그리고 수심 20여 미터까지 잠수할 수도 있다고 한다. 그렇지만 실제로 바닷속으로 잠수해서 먹이 활동을 하는 것은 체구가 큰 수컷의 경우이고, 수심 5 미터 이내에서 수 분 동안 먹이 활동을 한다.

암컷이나 체구가 작은 이구아나들은 주로 해안가에서 썰물 때 드러난 해조류들을 섭취하는 먹이 활동을 한다.

물이 빠진 해안가에는 의례 이구아나가 있다. ⓒ장재연

이구아나는 그다지 사회성이 있는 종은 아니지만 체온을 잃지 않기 위해 서로 몸을 포개며 지낸다. 포즈에 따라 오해하기 쉽지만, 대부분 특별한 애정표현이나 짝짓기 행동은 아니다.

사회성은 높지 않지만 체온을 나눌 필요에 의해 모여 산다. ⓒ장재연


해안가에서 몸을 서로 포개고 있는 이구아나 ⓒ장재연

둘이 포옹하고 햇볕을 즐기고 있는 이구아나 ⓒ장재연

다양한 모습으로 서로 몸을 포개고 있는 이구아나 ⓒ장재연

짝짓기 시기는 12월에서 3월 사이고, 이때 수컷들은 몸 일부가 밝은 색으로 바뀌는데 지역마다 다른 색을 띤다고 한다.

수컷의 모습과 색은 지역마다 조금씩 다르다. ⓒ장재연

갈라파고스이구아나는 바다이구아나와는 8백만 년 이전에 종이 분화됐다. 찬 바닷속에서 먹이활동을 하지 않기 때문에 햇볕을 쬘 필요가 상대적으로 적어서인지 몸 색깔도 훨씬 밝은 색이다.

밝고 화려한 색의 갈라파고스 이구아나 ⓒ장재연

냉혈 동물이기 때문에 햇볕을 쬐기는 해야 하지만 반면에 과도한 햇볕으로 인한 체온 상승도 걱정해야 하기 때문에, 바다이구아나와는 달리 그늘에서 쉬고 있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다.

그늘에서 쉬고 있는 갈라파고스 이구아나 ⓒ장재연

갈라파고스이구아나 역시 기본적으로는 초식동물이지만, 작은 곤충 등 벌레나 죽인 사체 등도 먹이로 한다. 바다이구아나에 비해 상대적으로 코와 입 부분이 앞으로 튀어나와 있다.

갈라파고스 육지에는 물이 부족하기 때문에 갈라파고스이구아나는 다량의 선인장을 먹어서 수분을 보충한다. 그래서인지 선인장 근처에서 자주 볼 수 있다.

선인장 나무 밑의 갈라파고스이구아나 ⓒ장재연

1950년대 중반에는 거의 자취를 감췄다가 복원 프로그램 등에 의해 지금은 개체 수가 많이 회복됐지만, 지금도 바다이구아나에 비해서는 개체 수가 훨씬 적다.

1950년대 이후 개체 수가 많이 늘었다. ⓒ장재연

갈라파고스이구아나는 복원 과정에서 원래 서식하지 않던 다른 섬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갈라파고스이구아나와 바다이구아나와 종이 분화된 지 수백만 년이 지났지만, 그런 영향 때문인지 서식 지역이 겹쳐진 곳에서 상호 교배가 일어나 혼합 종이 태어나면서 생물학계의 화제가 되기도 했다.

복원이 성공해 여러 섬에서 서식하고 있는 갈라파고스이구아나 ⓒ장재연

바다이구아나나 갈라파고스이구아나 모두 포식자들에게 잡혀 먹지 않으면 60세까지 갈 정도로 수명이 길다. 짝짓기를 통해 번식을 하려면 암컷은 3-5년, 수컷은 6-8년 정도로 오랜 기간 성숙해야 하기 때문에 개체 수가 줄어들면 다시 복원하는데 상당기간이 소요된다.

이구아나 사체 ⓒ장재연

이구아나는 지금까지는 갈라파고스에서 특별한 천적이 없었다. 오히려 핀치 새 등과는 기생충을 잡아주는 등의 방식으로 공생하기도 한다.

핀치새와 공생하며 지내는 이구아나 ⓒ장재연

그런데 최근에 외부에서 유입된 가축들이 직접 위해를 가하거나 알을 먹어 치우는 등의 방식으로 위협이 되고 있다. 또한 오랜 시간 고립된 지역에서 생존한 종이다 보니 외부로부터의 감염병 유입 등에 의한 피해 가능성도 높다.

엘니뇨 현상이 일어나면 먹이가 급감해서 개체 수가 급감하기도 해서, 기후변화로 인한 악영향에 대해서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디어홍보국 솔비

미디어홍보국 솔비

미디어홍보국 활동가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