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갈라파고스에 가다] 갈라파고스의 상징, 푸른발 얼가니새

갈라파고스의 상징, 블루풋 부비 (Blue-footed Booby)

 

장재연(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

블루풋 부비 ⓒ장재연

이번 갈라파고스 여행에서 누릴 수 있었던 가장 경이로운 행복 중 하나는 야생 동물들을 바로 눈앞에서 볼 수 있었던 경험이다. 야생 조류 사진 촬영 경험은 처음이어서 촬영 팁도 모르고 연사 촬영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어서 사용하지 않았지만, 사람을 전혀 경계하지 않는 습성 덕분에 갈라파고스 새들의 다양한 모습을 사진에 담을 수 있었다.

심지어는 알을 품고 있을 때조차 사람을 경계하지 않았다. 가이드에 의하면 갈라파고스의 새들은 오랜 세월 사람들이 자신들에게 전혀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경험하면서 그렇게 됐을 것이라는 설명이었다.

알을 품고 있는 블루풋 부비 ⓒ장재연

갈라파고스에는 다윈의 진화론 연구 대상이었던 핀치(Finch)를 비롯해서 다른 곳에서는 보기 어려운 다양한 새들이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이야깃거리도 많고 관광 기념품의 대상으로 널리 사용되는 중요한 새를 꼽으라면, 단연 블루풋 부비(Blue-footed Booby) 일 듯싶다.

사전을 찾아보니 우리말로는 푸른발얼가니새라고 한다. 부비(booby)는 어리석다는 뜻을 갖고 있는 단어인데, 배에 잘 내려앉고, 선원들에게 쉽게 붙잡혀서 그렇다는 설도 있다고 한다.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도 어리석다는 뜻 그대로 ‘얼가니’라는 이름을 붙인 듯하다.

한껏 멋을 내고 있는 듯한 블루풋 부비 ⓒ장재연

그러나 며칠 동안 이 새를 살펴본 결과 어리석기는커녕, 참으로 환경에 적합하게 잘 진화된 신기한 새다.

가장 널리 알려진 부비 새의 능력은 뛰어난 다이빙 능력이다. 하늘 높은 곳에서 물속의 먹이를 향해 곤두박질치면서 다이빙해서 물속 수십 미터 아래까지 잠수할 수 있다. 속도가 무려 시속 100km에 가깝기 때문에 몸에 엄청난 압력을 받게 되는데, 피부나 두개골 등에 일종의 에어백이 있어서 충격을 완화시킨다고 한다.

날아갈 때 보면 바람의 압력을 최소화하기 위해 총알처럼 보일 정도로 몸을 최대한 유선형으로 유지하고 있어, 압력을 감소시키기 위해 최적화된 능력을 짐작할 수 있다.

총알처럼 날아가는 블루풋 부비 ⓒ장재연

덩치는 평균 80cm, 1.5kg 정도이고, 암컷이 수컷보다 약간 크다. 블루풋 부비는 이름대로 발이 푸른색을 띠고 있는데, 색이 짙을수록 면역력 등 건강 상태가 좋은 것이고 옅어지면 상태가 나쁜 것을 나타낸다.

그래서 블루풋 부비의 짝짓기에서 여러 가지 구애 행태가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발을 들어 올려서 푸른색을 자랑함으로써 자신이 건강함을 알리는 것이다. 이 푸른색은 먹이인 물고기로부터 온 카로티노이드(carotenoid)라는 색소에 의한 것인데, 항산화제와 면역 증진 역할을 한다.

열심히 구애 중인 블루풋 부비, 덩치가 약간 작은 왼쪽이 수컷이다. ⓒ장재연

알은 암수가 교대로 품는다고 하는데, 재미있는 것은 다른 새들과 달리 품은 알마다 부화시기가 제각각 다르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새들은 알을 여러 개 낳으면 마지막 알을 낳고 나서부터 품기 시작하기 때문에 동시에 부화된다.

암수가 교대로 알을 품는다. ⓒ장재연

​막 부화된 블루풋 부비 새끼 ⓒ장재연

그런데 블루풋 부비는 알을 낳는 대로 품기 시작하기 때문에 알마다 부화시기가 달라질 수 있다. 그래서 새끼 덩치가 큰 차이가 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었는데, 다른 종류의 새들과 달리 형제 순서가 분명하게 갈린다.

한 둥지 안의 새끼들 크기가 많이 다르다. ⓒ장재연

새끼의 몸집은 빠른 시간 안에 커지는지, 어떤 새끼는 아직 솜털이 다 빠지지도 않았는데 부모보다 덩치가 큰 경우도 있었다. 아이가 덩치가 커도 부모가 돌봐 주는 모습은 사람과 다를 것이 없었다.

딸인듯하다. 덩치가 부모보다 훨씬 더 크다. ⓒ장재연

간지러운지 날개를 활짝 펴고 있다. ⓒ장재연

블루풋 부비는 보면 볼수록 정감이 가는 새다. 갈라파고스의 대표적인 상징이 된 것도 무리가 아니다. 이번 갈라파고스 여행은 새들을 실컷 보고 사진도 많이 찍을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 새를 보고 싶어 하는 마음, 사랑할 줄 아는 마음, 함께 살아가는 가치를 느낄 줄 아는 마음이 이 세상에 많아졌으면 좋겠다.

갈라파고스 야생 동물의 대표적인 상징, 블루풋 부비 ⓒ장재연

우리나라도 설악산이나 비무장지대를 자연 그대로 유지하고 야생 동식물이 마음 편히 사는 곳으로 만드는 마음이, 케이블카를 놓고 대규모 개발을 하려는 탐욕을 이겨내는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 관광 측면에서도 최대한 자연과 야생 그대로 유지해야 온 세상에서 찾아가는 곳이 된다는 사실을 갈라파고스는 보여주고 있다.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